본문 바로가기

[속보] 강경화 "日에 2015년 위안부합의 재협상 요구 안한다"

중앙일보 2018.01.09 14:10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방향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방향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지난해 일본과 진행된 위안부 합의는 한일간 공식 합의였단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 일본 정부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출연 10억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

강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다"라면서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의 공식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감안하여 우리 정부는 동 합의와 관련하여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일본이 스스로 국제보편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해·치유재단의 향후 운영과 관련해서는 해당부처에서 피해자·관련 단체ㆍ국민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여 후속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