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 "평창올림픽 공동 입장하자" 북 "대규모 대표단 보내겠다"

중앙일보 2018.01.09 13:29
 정부가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고위급 남북당국 회담에서 "평창 겨울 올림픽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입장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밝혔다. 천 차관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마친 뒤 "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많은 대표단 파견을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다"며 "2월 명절(설)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개최하고, 이를 위한 적십자 회담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발 충돌 방지를 위한 군사 당국 회담을 열자는 제안도 했다"며 "상호 존중의 토대 위에서 협력하면서 한반도에서 상호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하라. 조속히 비핵화 등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를 재개해야 한다는 뜻도 밝혔다"고 덧붙였다.  
 

9일 오전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전체회의
남 "비핵화, 이산가족 위한 적십자회담, 군사당국회담 열자"
북 "대규모 선수단 보내겠다."

 
이에 대해 북측은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 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든 등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북측은 그러나 대표단 명단이나 구체적인 규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9일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이 평화의 집에서 북측 단장(수석대표)인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9일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이 평화의 집에서 북측 단장(수석대표)인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양측은 또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서로의 입장을 교환했다. 천 차관은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동결된 상황이 지속됐지만 이런 상황에서 평창(올림픽)을 남북관계 복원의 계기로 하자는 의견을 같이했다"며 "진지하고 성실하게 논의에 임했다"고 회담 분위기를 전했다. 
남북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을 진행중이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 둘째)과 북측 단장(수석대표)인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오른쪽 끝)이 회담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회담 테이블 왼쪽이 남측 대표단.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을 진행중이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 둘째)과 북측 단장(수석대표)인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오른쪽 끝)이 회담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회담 테이블 왼쪽이 남측 대표단. [사진공동취재단]

 
 양측은 오전 10시부터 65분 동안 서로의 입장을 담은 기조연설문을 각각 낭독하는 형식으로 제안한 뒤, 수석대표 접촉과 분야별 접촉을 을 진행했다. 남북은 각각 오찬을 한 뒤 수석 대표 및 대표 접촉을 통해 의견을 조율하고 전체회의를 할 예정이다.
 
판문점=공동취재단, 정용수·전수진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