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 악화시키는 농촌 ‘불법소각’ 급증했다

중앙일보 2018.01.09 12:00
미세먼지를 악화시키는 농업 폐기물 불법소각 행위가 늘고 있다. [중앙포토]

미세먼지를 악화시키는 농업 폐기물 불법소각 행위가 늘고 있다. [중앙포토]

겨울철이 되면서 비닐 등 농업 잔재물을 태우는 불법소각 행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세먼지를 악화시키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
 
환경부는 지자체, 산림청과 지난해 10월 16일부터 11월 30일까지 전국의 ’미세먼지 다량배출 핵심현장‘을 특별 점검한 결과, 액체연료(고황유) 불법 사용, 날림(비산)먼지 발생, 폐기물 불법소각 등 총 7천720건을 적발했고, 이 중 188건을 고발 조치했다고 9일 밝혔다. 과태료는 총 3억 4천만 원을 부과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총 7천720건의 적발 건수 중 대기배출‧날림먼지 사업장은 580건, 불법소각 현장에서는 7천140건이 각각 적발됐다. 이번 특별 점검은 전국의 액체연료 사용 사업장과 날림먼지 발생 사업장, 불법소각이 우려되는 전국 농어촌 지역 전답 및 인근 야산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특히, 농촌 지역에서 생활폐기물 불법소각에 따른 적발 건수가 지난해 상반기 2천857건에서 7천140건으로 급증했다. 이는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비닐 등 농업 잔재물을 태우는 행위가 자주 일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환경부는 이번에 처음으로 산림청과 함께 농촌 지역 등의 불법소각에 대한 광범위한 단속을 벌였고, 1억 9천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신건일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은 “불법소각행위는 농어촌지역 등에서 폐기물 적정처리 등이 어려워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폐기물의 적정처리를 위한 적극적 지원을 통해 불법소각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