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조세포탈·횡령' 의혹 부영그룹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8.01.09 11:16
서울 중구에 위치한 부영 사옥. [뉴스]

서울 중구에 위치한 부영 사옥. [뉴스]

검찰이 부영그룹의 탈세 및 횡령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벌이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부장 구상엽)는 "조세포탈, 횡령 등 혐의 수사를 위해 부영주택 등 부영그룹 계열사 등에 대하여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수사진은 부영그룹에서 주택사업 등과 관련한 각종 회계 장부와 내부 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앞서 국세청은 2015년 12월께부터 부영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이중근(77) 부영 회장 측의 수십억 원 탈세 혐의를 포착해 지난해 4월 검찰에 고발했다. 국세청은 부영그룹이 캄보디아 신도시 조성사업 등에서 역외탈세를 한 정황이 담긴 자료도 검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지난 6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자료에 친척이 소유·경영하는 회사를 계열사 명단에서 제외하고 6개 소속 회사의 지분 및 주주 현황을 실제 소유주가 아닌 차명 소유주로 허위로 기재해 신고한 혐의로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미편입 계열사의 경우 공시의무 등 각종 규제에서 벗어날 수 있어 총수 일가의 사익편취에 이용될 수 있다.
 
검찰은 이들 고발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회장과 관련해 주택사업 과정에서 회삿돈 유용을 통한 횡령 등 개인 비리 혐의 등을 추가로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 앞서 지난달에는 이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조치를 내린 바 있다. 검찰이 이날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 분석이 끝나는 대로 이 회장을 향한 수사가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