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명균 “민심에 부흥하자”…이선권 “회담 투명성있게 공개하자”

중앙일보 2018.01.09 10:54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을 위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과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이 만났다.
 
9일 양측은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만나 회담을 앞두고 모두 발언을 통해 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끌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이 위원장은 회담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자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9일 오전 남북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전체 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9일 오전 남북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전체 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조 장관은 “날씨가 추운데, 어제 눈도 내리고 해서 평양에서 내려오시는데 불편하지않으셨냐”고 안부를 물었다.  
 
이 위원장은 “이번 겨울이 폭설도 많이 내리고 강추위가 계속되는 게 특징이다. 그래선지 온 강산이 꽁꽁 얼어붙었다”며“어찌 보면 날씨보다 북남관계가 더 동결상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자연이 춥든 덥든 북남 대화와 관계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열망은 두텁게 얼어붙은 얼음장 밑으로 물이 흐르는 것과 같다”며“이를 위해 북남 고위급 회담이라는 귀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로부터 민심과 대세가 합쳐지면 천심이라고 했다”며“북남 양국이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로 이번 회담을 잘해서 이번 고위급 회담을 주시하면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게 어떠한가 하는 생각을 갖고 이 자리에 나왔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지난해 우리가 민심이 얼마나 강한 힘을 가졌는지 직접 체험했다”며 “민심은 남북관계가 화해와 평화로 나가야 한다는 열망을 갖고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잘 알고 있다. 민심이 천심이고 저희가 민심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회담을 진지하고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조 장관은 이번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의 중요 의제인 평창겨울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 위원장이 말씀하신 것처럼 이번 겨울이 춥고 눈도 많이 내려서 겨울올림픽을 치르는 데 좋은 조건이 되었다”면서 “특별히 북측에서 귀한 손님들이 오시기 때문에 평창올림픽이 평화 축제로 잘 치러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작이 반이다’하는 얘기가 있다. 오랜 남북관계 단절 속에서 회담이 시작됐지만, 의지와 끈기를 갖고 회담을 풀어나갔으면 좋겠다”면서도 “상충되지만 ‘첫술에 배부르랴’라는 얘기도 있다. 끈기를 갖고 하나하나 풀어나가야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혼자 가는 것보다 둘이 가는 길이 더 오래 간다 했다”고 동의했다. 이어 “온 민족이 다 관심이 많은데 회담을 드러내놓고 하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조 장관은 “취지에 대해서는 공감하지만 아무래도 저희가 모처럼 할 얘기가 많은 만큼 관례대로 비공개로 회담을 진행하고, 필요하다면 기자분들과 함께 공개회의를 하는 것이 순조롭게 진행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며 회담 전체 공개는 에둘러 거절했다.  
 
이 위원장은 “민심의 기대가 큰 만큼 우리 회담을 투명성 있게 얼마나 진지하게 노력하고 있는지 보여주면 좋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조 장관의 말을 감안해 비공개로 하다가 앞으로 필요하면 기자분들 다 불러서 회담 상황도 알려드리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진을 찍는 기자들을 향해 “기자 선생들한테 잘 보여야 하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남북 대표단은 이후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회담에서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된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