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M, 흑인아동에 “가장 멋진 원숭이” 셔츠…인종차별 광고 논란

중앙일보 2018.01.09 10:55
 스웨덴의 패스트패션 브랜드 H&M이 흑인 어린이 모델에게 인종차별적 문구가 적힌 셔츠를 입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흑인 어린이 모델에게 ‘정글 속에서 가장 멋진 원숭이’(Coolest monkey in the jungle)라는 문구가 새겨진 셔츠를 입힌 H&M의 광고 사진. [CNN 캡처]

흑인 어린이 모델에게 ‘정글 속에서 가장 멋진 원숭이’(Coolest monkey in the jungle)라는 문구가 새겨진 셔츠를 입힌 H&M의 광고 사진. [CNN 캡처]

 
8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H&M은 흑인 어린이 모델에게 ‘정글 속에서 가장 멋진 원숭이’(Coolest monkey in the jungle)라는 문구가 새겨진 후드티를 입혀 사진을 찍고, 이를 영국 온라인 상점의 판매용 사진으로 활용했다.
 
캐나다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위켄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아침에 일어나서 그 사진을 보고 충격과 수치심을 느꼈다”며  “나는 깊은 상처를 받았고 이제는 그들과 더는 일하지 않겠다”고 비판했다.
 
위켄드는 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인종차별 논란이 된 H&M의 광고 사진을 올려 "충격과 수치심을 느꼈다"고 비판했다. [텔레그래프 캡처]

위켄드는 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인종차별 논란이 된 H&M의 광고 사진을 올려 "충격과 수치심을 느꼈다"고 비판했다. [텔레그래프 캡처]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논란이 퍼지자 H&M은 “불쾌하게 생각한 모든 분에게 사죄한다”며 논란이 된 사진을 삭제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