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는샘물 공장에서 커피·과일 음료도 만든다

중앙일보 2018.01.09 10:46
이달부터 먹는샘물 공장에서 커피나 과일음료 등 음료류 생산이 허용된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중앙포토]

이달부터 먹는샘물 공장에서 커피나 과일음료 등 음료류 생산이 허용된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중앙포토]

이달부터 먹는샘물 공장에서 탄산수에 이어 커피나 과일 음료 등 음료류를 생산하는 것도 허용된다.
 

2014년 탄산수 생산 허용 이어
음료수 전체 생산 가능해져
수질개선부담금 납부 의무화

환경부는 “먹는샘물 제조공장에 음료류 제조시설 설치를 허용하는 내용을 담은 ‘먹는물관리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공포 절차를 거쳐 이달 중순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개정으로 2014년 11월 먹는샘물 공장에 탄산수 생산을 허용한 데 이어 음료류 제조 시설 설치도 허용되면서 앞으로 먹는샘물을 이용한 음료류 전체의 생산이 가능해진다.

 
다만, 먹는샘물의 품질관리를 위해 음료류의 배합 및 병입 공정 설비는 먹는샘물 제조설비와 구분된 공간에 별도로 설치·관리하도록 시행규칙을 개정해 시행 중이다. 이는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이 먹는샘물에 혼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음료류 제조공정 추가 예상 공정도 예시 [환경부 제공]

음료류 제조공정 추가 예상 공정도 예시 [환경부 제공]

 
환경부는 또, 먹는샘물 제조업자가 음료류 생산을 목적으로 추가로 샘물을 개발하려는 경우에도 샘물 개발 허가를 받도록 하고, 취수량에 따라 먹는샘물 생산 시와 동일하게 톤당 2천200원의 수질개선부담금을 납부토록 했다. 환경부는 이에 대해 지하수의 무분별한 취수를 방지하고, 먹는샘물과 동일한 수준으로 수질을 관리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홍경진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은 “먹는샘물 관련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엄격하게 관리해 우리 사회가 지하수를 지속 가능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