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요일 아침, 서울 한복판을 뜨겁게 달군 '방탄소년단 굿즈'

중앙일보 2018.01.09 10:28
월요일 아침,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긴 줄이 늘어섰다. '라인 프렌즈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방탄소년단 굿즈인 'BT21'을 구매하기 위해서였다.
 
[사진 BT21 트위터]

[사진 BT21 트위터]

 
'BT21'은 방탄소년단 멤버 7명이 직접 참여해 만들어진 8종의 매력적인 캐릭터들이다. 멤버들 본인의 성격과 가치관, 취향도 담겨 팬들의 기대를 크게 모았다.
 
라인프렌즈와 방탄소년단이 함께 만든 캐릭터 'BT21'. [사진 라인프렌즈 제공]

라인프렌즈와 방탄소년단이 함께 만든 캐릭터 'BT21'. [사진 라인프렌즈 제공]

 
특히 'BT21' 캐릭터 제작기가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며 크게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캐릭터들은 출시 전 무료 스티커로 공개된 뒤 지난해 12월 16일 라인프렌즈 플래그십 스토어 뉴욕점과 분더샵 청담점에서 동시에 제품으로 출시됐다.
 
방탄소년단 'DNA' 뮤직비디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DNA' 뮤직비디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지난 8일 이태원 라인프렌즈 플래그십 스토어에 'BT21'이 정식 출시됐다. 이때문에 수많은 방탄소년단 팬들이 새벽부터 이태원을 찾은 것이다.
 
 
당시 현장을 들른 이들에 따르면 매장이 문을 열기 까지는 시간이 꽤 남아 있었지만, 옆 건물까지 방탄소년단 팬들의 대기줄이 이어졌다고 한다.
 
'BT21' 공식 트위터는 이날의 뜨거운 현장 분위기를 사진으로 전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대기 행렬이 인상적이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