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정부 첫 남북회담 개시…北 이선권 "회담 잘 될 것"

중앙일보 2018.01.09 10:18
문재인 정부 첫 남북회담, 북측 "회담 잘 될 겁니다"
 남과 북이 9일 문재인 정부 들어 첫 회담 테이블에 앉았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지역의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 회담’을 시작했다. 남북은 이날 북한의 평창 겨울 올림픽 선수단 및 대표단의 방한 문제를 비롯해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평창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석 문제 집중 논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회담에 앞서 “서두르지 않으면서 차분하게 회담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회담장으로 향하면서 “(이번 회담이)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 축제로 치러지도록 하고, 남북관계 개선에도 좋은 첫걸음이 되도록 하겠다”며 “오늘 회담에선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가하는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9일 오전 서울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대표단이 회담장인 판문점으로 출발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조명균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장진영 기자

9일 오전 서울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대표단이 회담장인 판문점으로 출발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조명균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장진영 기자

 
남과 북은 오전 전체회의의 기조연설에서 이번 회담과 관련한 의제 등에 대한 양측의 입장을 각각 밝힌 뒤, 실무접촉과 수석대표 접촉 등을 통해 입장 차이를 줄여 합의문 도출을 시도할 예정이다.

 
남측에선 수석대표인 조 장관을 비롯 남측에선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 기획사무차장 등이 회담 대표로 나섰다. 북측에선 이 위원장이 수석대표(북측에선 단장)를 맡았고,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황충성 조평통 부장, 이경식 민족올림픽 조직위 위원이 참석했다.  
 
남측 대표단은 오전 7시 32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했고, 북측은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회담장으로 이동했다.  
 
본 회담에 앞서 북측 단장인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은 소감을 묻는 기자들에게 "북남당국이 진지한 입장과 성실한 자세로 오늘 회담을 진지하게 하자는 것(입장)"이라며 "(회담이) 잘 될 겁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회담은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 겨울 올림픽에 북측 대표단 파견용의”를 밝힌 뒤, 조 장관의 고위급 당국 회담 제의(2일)에 북측이 호응해 이뤄졌다.
판문점=공동취재단,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