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경기지사 '통합신당 안간다', 자유한국당 복당하나?

중앙일보 2018.01.09 10:02
바른정당 소속인 남경필 경기지사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추진하고 있는 통합신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 지사는 9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저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글을 올렸다.
남경필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남경필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남지사, 오늘 SNS에 '바른·국민 통합신당 참여 안한다'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다" 입장 밝혀
사실상 자유한국당 복당으로 가닥 잡은 듯

그는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보수와 나라의 미래를 위해, '선(先) 보수통합' 후 중도로 나아가 '대통합'을 이루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합당에 동참하실 분들의 건승을 빈다"며 "대통합의 길에서 우리가 다시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그동안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혀왔다. 대신 중도보수 대통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가 통합신당에 참여하지 않기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만큼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앞서 김용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도 남 지사가 자유한국당 후보로 경선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큰 틀에서 이념과 가치에 동의한다면 못할 것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남경필 경기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남 지사도 사실상 복당 쪽으로 마음이 기운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복당을 서두르기보단 무소속으로 남아 도정활동 등에 내실을 다진 뒤 복당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남 지사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통합신당 참여 여부를 먼저 고민한 뒤에 복당 또는 다른 선택(무소속)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었다.
 
경기도 내부에서는 "남 지사가 통합신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만큼 조만간 복당 등 차기 행보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겠느냐"고 예상하고 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