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문재인정부-자유한국당, UAE 약점 덮으려 비밀 담합”

중앙일보 2018.01.09 09:50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9일 “아랍에미리트(UAE) 관련 사건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자유한국당은 서로의 약점을 덮기 위해 비밀스럽게 담합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최고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최고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우리 국군장병의 생명, 외교적인 문제를 두고 밀실에서 담합이 이뤄져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칼둔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문 대통령과 이 정부로부터 어떤 새로운 약속을 받기 위해 한국에 온 건지 모든 것이 의문 투성”이라며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바른정당의 입장은 여전히 유효하고 칼둔 청장 방한 이후 정부가 이 문제를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이날 예정된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부의 입장 발표와 관련,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위안부 합의를 적폐로 규정하며 ‘재협상 또는 폐기’, ‘10억엔 반환’을 약속했다”며 “오늘 외교부 발표가 만약 이 약속과 다르다면 왜 그렇게 됐는지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직접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날 진행 중인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에 대해선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갈 건지, 우리가 북한의 핵무력 완성을 도와주고 한·미 동맹을 무너뜨리는 길로 갈 건지가 이번 회담에 달려있다”며 “오늘 회담을 계기로 비핵화의 길로 확실히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