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문표 “남북회담서 김정은 밥상 차려주면 안돼…친박청산은 계속될 것”

중앙일보 2018.01.09 09:39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오른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오른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9일 열릴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에 대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독자적인 ‘밥상’을 차려주는 회담이 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홍 사무총장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평창동계올림픽을 지렛대로 해서 그동안 고립되고 압박 받던 걸 풀어보고자 하는 것이다. 지금 미국을 중심으로 대북 압박은 절대 풀어선 안 되고, 핵과 미사일을 인정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밥상’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핵과 미사일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이벤트”라며 회담이 북의 의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그는 “평창동계올림픽은 그런 것들의 정치적 소득을 보기 위한 전략적인 회담”이라며 남북회담에 대해서는 “평창 올림픽을 빙자한 회담”이라고도 말했다.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대표단이 회담 장소로 출발하기 전 환담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조명균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장진영 기자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대표단이 회담 장소로 출발하기 전 환담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조명균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장진영 기자

 
남북은 9일 오전 10시 문재인 정부 들어서 첫 남북회담을 갖고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 등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 선수단·응원단 파견 뿐 아니라 이산가족 상봉, 군사 갈등 등의 문제도 논의할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한편 홍 사무총장은 이 자리에서 지방선거 전 또 한번 당내 친박 청산이 있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순실 국정 농단에 합류하고 같이 움직였던 사람들을 우리 당에서 정리하고 6월 지방선거로 가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당무감사 등) 상황에 관계된 사람들은 스스로 용퇴해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지난해 말 자유한국당에서 진행한 당무감사에서는 서청원·유기준·배덕광·엄용수 의원 등이 당이 제시한 커트라인을 넘지 못해 당의 당협위원장에서 탈락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추진하고 있는 인재 영입에 대해서는 “소위 ‘적폐’라는 시대적 상황, 거기에 섞이지 않으려고 하는 마음의 자세가 있는 것 같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그분들이 시기적으로 지금 내가 (정치를) 해야겠냐는 말씀을 주기도 한다. 매일 (문재인 정부가 자유한국당을) 적폐라고 하며 5년, 10년 과거에 묻혀 있었던 걸 전부 파헤치고 있는데, 이 판 속에 내가 정치한다고 들어가서 되겠느냐고도 한다”고 설명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나 원희룡 제주지사의 복당에 대해서는 “오면 모시겠다”고 말했다. 다만 당의 지방선거 후보로 출마할 수 있느냐 여부에 대해서는 “후보는 경쟁과 원칙이 있기 때문에 당의 룰을 따라야 한다. 누구를 보장해주기 위해 영입을 하고 그렇진 않다”고 선을 그었다. 남경필 지사는 9일 오전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냈다. 여러 차례 한국당으로의 복당도 희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