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원서도 안 냈는데 최종합격한 국제금융센터 직원

중앙일보 2018.01.09 09:06
한 채용박람회장에서 구직자들이 면접을 준비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한 채용박람회장에서 구직자들이 면접을 준비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기획재정부가 산하 공직 유관단체인 국제금융센터에서 채용 비리 혐의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국제금융센터는 외환위기 이후 신속히 국제금융시장에 대처하기 위해 세워진 기관이다.
 
8일 관가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감사담당관실은 지난해 말 채용 비리 특별 점검 과정에서 관련 혐의가 드러난 국제금융센터를 수사해 달라고 경찰에 의뢰했다.  
 
2013년 국제금융센터는 자본 유출입 모니터링실에 배치할 경력직 공개 채용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지원서조차 내지 않은 A씨가 3차 최종면접에 포함됐다. 이후 다른 지원자를 누르고 최종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2012년 한 차례 응시했다가 탈락한 바 있다.  
 
국제금융센터는 또 2015년 1월 이전까지 구체적인 세부기준을 만들지 않고 채용 절차를 진행한 사실이 적발돼 기관경고를 받기도 했다.  
 
아울러 작년 채용 과정에서는 한 추가 서류전형 합격자에게 합격을 번복하고 취소를 통보한 사실도 기재부 점검에서 드러났다.  
 
기재부는 채용 담당자에게 경고·주의 조치를, 국제금융센터에는 기관 주의를 통보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진행 중이라 조심스러운 측면이 있다”면서도 “수사를 의뢰한 것은 맞다”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