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남성들의 전쟁놀이는 끝났다

중앙일보 2018.01.09 08:00
『가족, 부활이냐 몰락이냐』 저출산·고령화 시대, 가족이 해답
 

반려도서(12)
출산율 저하와 가족의 붕괴
새로운 형태의 공동체 구성해야

프랑크 쉬르마허 지음·장혜경 옮김 / 나무생각 / 1만2000원 
 
가족 부활이냐 몰락이냐

가족 부활이냐 몰락이냐

지금까지 살면서 얻은 경험의 관성만으로는 살아내기 어려운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뭐든지 일단 시작했다 하면 세계 최단기간의 속도로 달성하는 경향이 있는 우리에게 고령화 문제도 예외일 수가 없다. 장기간에 걸쳐 고령 사회에 진입하면서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선진국과 달리, 우리는 고령 사회 진입과 동시에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그 충격은 훨씬 더 클 수밖에 없다. 당장 저출산으로 인한 복지․의료비용에 대한 국가 정책들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것도 그 때문이다.
 
『가족, 부활이냐 몰락이냐』는『고령 사회 2018, 다가올 미래에 대비하라』에 이어 우리말로 번역된 프랑크 쉬르마허의 두 번째 책이다. 독일 유력 일간지의 발행인인 저자는 학자로서 그리고 저널리스트로서 이론과 경험 모두를 풍부하게 갖춘 전문가이다.『고령 사회 2018, 다가올 미래에 대비하라』에서 저자는 고령화에 따른 노인 문제를 정치·경제·사회·문화·개인의 관점 전반에 걸쳐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제안했다.『가족, 부활이냐 몰락이냐』에서는 고령 사회와 저출산에 대한 해답으로 가족에 초점을 맞춘다. 그는 출산율 저하가 가족 형태를 변화시킬 것이며, 궁극적으로는 가족의 붕괴를 초래할 수 있다는 섬뜩한 예측을 내놓는다. 나라에서는 야심찬 정책들을 매년 내놓고 있지만 그에 따른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지는 불분명하다.  
 
이에 저자는 이 책에서 우리 사회가 어쩔 수 없이 새로운 형태의 공동체를 구성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혈연관계로 묶여 있는 가족 공동체가 아니라 여러 단계의 계약 관계로 얽혀 있는 사람들로 구성된 공동체에서 공동의 선을 이끌어내야 한다. 공동체를 가장 깊은 내면에서 결속시키는 것은 시장이나 국가가 할 수 없는 일이다. 우리가 남길 수 있는 유산은 가족이 서로에게 하는 행동이 만인을 위한 행동이라는 깨달음이다. 저출산·고령화 사회가 될수록 우리에게는 더더욱 동맹자가 필요하다.  
 
『여성 학교』 남성들의 전쟁놀이는 끝나고 여성들의 시대가 왔다
 
이리스 라디쉬 지음·장혜경 옮김 / 나무생각 / 1만2000원 

 
여성학교

여성학교

우리의 미래는 새로운 사회적 의무와 가족의 의무를 만들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 여성이 더 자유로워지고 남성과 똑같이 사회적인 일을 갖게 된 현대 사회에서도 바뀌지 않은 지점은 여전히 여성에게만 일과 출산과 자녀양육의 짐을 과도하게 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맞벌이 부부가 아니고서는 생활비를 감당하기 어려운 시대, 아이만을 위해 인생을 바치기에는 너무 개인주의적으로 흐른 사회 시스템에 저출산의 결정은 여자만의 결정이 아니다. 때문에 아이는 점점 줄어들고, 이혼 가정이 늘어나고 있으며 앞으로 미래 사회는 텅 빈 거리에 노인들만 많아질 것이다.
 
“왜 우리가 아이 없는 사회에서 살고 있는지 알려면 우리가 거리낌 없이 자발적으로 우리 마음에 들게, 우리의 정신적 욕구에 부합하게 만들어놓은 세상을 정확하게 들여다보아야 한다. 우리가 만든 세상은 우연히 가족 정책의 나사 몇 개가 잘못 조여졌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가 지금의 우리였기 때문에 나온 결과이다. 우리가 지금의 우리처럼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다. 우리가 더 이상 아이를 낳아주지 않는 이 세상을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 유리궁전 세상의 중앙에 앉아서 젊은 여성들에게 다시 자연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라고 가르치는 것이 얼마나 어처구니없고 얼마나 가식적인 일인가를 누구나 깨닫게 될 것이다.”(본문 중에서)   
 
왜 여성들은 아이 낳기를 거부하는가? 이것은 오로지 여성의 문제인가? 그렇다면 여성의 현실은 어떤 것이며 미래는 어떻게 될까? 저출산 시대에 현대 가족은 제 기능을 다 할 수 있을까? 맞벌이 시대에 가족 내 성역할은 어떻게 변화되어야 하는가? 『여성 학교』는 그에 대한 해답 같은 책이다. 저자는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가족 내 여성과 남성의 성역할, 자녀 양육 문제, 가족의 유지와 행복에 대한 사회와 노동시장의 무관심, 고령 사회 문제 등 사회의 총체적인 문제를 보여주어 새로운 가족의 길을 공론화시키고 있다.  
 
[제작 현예슬]

[제작 현예슬]

공유하기
서지명 서지명 더,오래 팀 필진

더,오래 경제필진을 발굴하고 에디팅하고 있습니다. 시골에 내려가 책 읽고 글 쓰는 노후를 꿈꾸며 '로컬라이프'와 '반려도서'를 연재합니다. 노후, 은퇴라는 말만 들어도 숨이 '턱' 막힌다면 '더,오래'에 오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