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명균 "서두르지 않고 차분하게 회담"···판문점으로 출발

중앙일보 2018.01.09 07:52
 고위급 남북 당국회담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서두르지 않으면서 차분하게 회담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리는 남북 회담에 앞서 “(이번 회담이)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 축제로 치러지도록 하고, 남북관계 개선에도 좋은 첫걸음이 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오늘 회담에선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가하는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도 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리는 고위급 남북 당국회담을 위해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하고 있다. 정용수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리는 고위급 남북 당국회담을 위해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하고 있다. 정용수 기자

이번 회담은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 올림픽에 북측 대표단 파견 용의”를 밝힌 뒤 남측이 회담 제의를 해 성사됐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열리는 회담에서 남북은 북측의 평창 겨울 올림픽과 패럴림픽 참가 문제뿐만 아니라 이산가족 상봉과 남북간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군사당국회담 개최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회담에선 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 참가문제에 집중하고, 시간이 부족할 경우 남북관계 현안문제는 추후 별도의 회담을 열어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조명균 장관 "서두르지 않으면서 차분하게 임할 것"
평창 겨울 올림픽 북한 참가 문제 집중 논의
7시 30분 판문점으로 출발

이날 회의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노태강 문체부 2차관, 안문현 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조직위원회 사무차장이 남측 대표로 나선다. 또 북측에선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과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황충성 조평통 부장, 이경식 민족올림픽위원회 위원이 참석한다.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 본부를 출발해 판문점으로 향했고, 북측은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도보로 넘어와 회담장인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정용수ㆍ전수진 기자 nkys@joongang.co.kr
 
조명균 수석대표 출발 소감
 
오늘 저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가하는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담에 나서게 됩니다
오랫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된 상태에 있었고 새 정부에서 열리는 첫 회담인만큼
내외의 관심이 대단히 높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 축제로서
치러지도록 하고 남북관계 개선에도  
좋은 첫걸음이 되도록 하고  
국민들께서 갖고 계시는 여러가지 기대에 저희가
서두르지 않으면서 차분하게  
회담에 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