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세연 의원, 내일 한국당 복당할 듯

중앙일보 2018.01.08 16:53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이 9일 자유한국당 복당 의사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8일 “오랜 시간 심사숙고 끝에 결정을 내렸다”며 “9일 서면 입장을 내고 한국당으로 복당하게 될 것 같다”며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로 밝혔다. 다만 김 의원은 구체적인 시점이나 내용은 더 고민 중이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자신과 함께 동반 탈당설이 도는 이학재 의원 및 남경필 경기지사의 거취와 관련해선 “연락을 주고받고는 있으나 어떤 방식으로 발표할지 서로 합의를 이룬 상황은 아니다”라고만 언급했다. 동반 탈당을 하지 않더라도 이 의원과 남 지사 모두 시점을 두고 탈당을 계획하고 있다.  
 
앞서 남 지사는 9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진행 중인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통합 움직임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하는 방식으로 바른정당을 탈당해 한국당으로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간접적으로 밝히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탈당이 거론되는 이학재 의원 측은 구체적인 탈당에 대해선 아직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은 9일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열고 국민의당과의 통합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