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사진=중앙DB]

[사진=중앙DB]

 최근 커뮤니티에서 ‘코인 우울증’을 외치는 젊은이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가상화폐 열풍으로 손쉽게 돈을 버는 젊은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것이지요. ‘근로 의욕 저하’부터 ‘신경 예민’까지 증상도 다양하네요. 한 네티즌은 “힘들게 번 돈이 참 의미 없게 느껴져 자괴감이 든다”고 하소연합니다. “아등바등 살아봐야 의미 없다”는 한탄도 터져 나오네요.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이용자 중 약 60%가 2030세대라고 합니다. 젊은 층에서 유독 코인우울증이 심각한 이유 중 하나이지요. 소득 격차와 취업난 등으로 인해 ‘3포 세대’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한 세대)라 불리는 청년들에게 가상화폐가 일종의 ‘탈출구’가 되었다는 의견이 있네요. ‘가즈아’부터 ‘존버’까지 다양한 신조어를 만들어낸 비트코인 열풍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관심이 주목됩니다. ‘e글중심(衆心)’이 코인 우울증에 대한 다양한 네티즌들의 목소리를 들어봅니다.
 
* 어제의 e글중심▷ 학원가 전전하는 취준생…"취업 준비도 돈이죠"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함.
#티스토리
“내가 비트코인의 존재를 처음 접한 것은 2011년이었다. ‘우와 신기하네’ 하고 말았고, 그 뒤로도 수백 번 온 세상은 비트코인의 정보를 주었지만 왜 나는 관심이 없었을까? 이제야 이렇게 너무나 hot하디 hot해지고 나니 그때 샀어야 했는데.. 라는 후회를 아마 나만 하고 있지는 않을 것이다. 게으름에 배 깔고 누워서 텔레비전 켤 줄만 알았지. 리모컨 버튼 하나만 누르면 가능하듯이 온 세상 일이 쉬웠으면 좋겠다. 요새는 집에 들어가면 리모컨 누르는 것보다 귀찮은 일은 아예 하질 않는다. 게으름뱅이. 연말이 되니, 이런저런 생각이 들며 일 년을 허무하게 보낸 것 같은 느낌에 후회를 하게 된다. 돌아보면 아무것도 한 게 없어, 이룬 게 없어, 배운 게 없다. 계획은 늘 했다. 연초에 하고, 월초마다 하고 주말마다 했는데 정작 무엇을 했는지 알 수 없는 느낌이다. 나이를 먹을수록 세상은 이렇게 살아가는 건가? 라는 의문이 든다. 또한, 바쁘게 코피 터지게 노력하며 사는 사람들만이 정답이 아니라는 생각도 든다. 아둥바둥 내 몸 깎아가며 살아봤자 대단한 성공을 이루고 업적을 남기거나 명성을 얻는 사람도 결국엔 운의 타이밍이 맞았기 때문이라고 본다. 사람들은 결국 한끗 차이다. 그걸 치켜 세워주냐 아니냐에 따른 문제라고 생각한다. 사실 여기까지 생각조차 안하고 사는 사람들도 많다. 내가 생각이 깊다는 것이 아니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냥 그렇게 산다. ‘사는 게 거기서 거기지’라며. 나도 결국 그렇게 살고 있다. 극히 평범한 사람들의 지구에서 사는 삶에 나도 아주 가까이 살아가고 있다. 비트코인을 생각하다 사고의 흐름이 여기까지 와 버렸다.”

 ID 'THUGS'

#뽐뿌
“하도 주변에서 난리길래 한 3일 짬날 때마다 해봤는데 100만 원으로 103만 원 만든 게 고작이네요. 사면 떨어지고 안사거나 팔면 오르고 뭐 이런지ㅋㅋ 성질이 급해서인지 떨어지면 조바심부터 생기고 스트레스가 어마어마하네요. 별로 큰 돈 잃은 것도 아닌데 몇 분에서 몇십 분 단위로 후회를 반복하게 되니까 우울증 걸릴 거 같네요ㅋㅋ 확실히 돈 벌 사람은 따로 있나봅니다. 그나마 손해는 안 본 걸로 위안 삼아야겠네요.”

 ID '도주파‘

#네이버블로그
“투자하고 싶지만 투자할 방법을 모르고 그런 작은 투자자금도 없어서 시도도 못하는 내가 주식이라는 변명으로 그들을 비난한다. 나는 주식을 통해 돈을 벌지 않는다는 '순수함'이라는 방패로 비난이라도 하지 않으면 너무 억울해서. 억울할 이유는 없지만 그들이 너무 부러워서 그런 순수함을 내세워 나만의 일을 한다. 그렇게 일해도가난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알기에 오늘도 부러워하는 것으로 내 일과를 마친다.”

 ID '열매'

#클리앙
“올 5월부터 입문한 저는 그동안의 무수한 기회에도 불구하고 결국 원금을 회복하지 못하고 떠납니다. 마지막까지 손실을 보고 가네요. (중략) 허무합니다. 한심합니다. 자존감이 떨어집니다. 손실은 얼마 되지 않아요. 애초에 원금이 크지 않았기 때문에요. 멘탈이 약하고, 그릇이 작은 저는 이제는 더 이상 버티기 힘듭니다. 이제는 이런 생각, 미련 다 버리고 떠나겠습니다. 부디 남으신 분들은 저처럼 되지 마시고 성투하시기 바랍니다.”  

 ID '죽창깎는청년'

#네이트판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이라고 하긴 하는데 비트코인 하신 분들이 많이 버시는 것 같더라고요. 제가 힘들게 버는 돈들이 참 의미 없게 느껴지기도 하고 소외감도 자격지심도 자괴감도, 부러워서 이기심도 납니다. 가끔 꿈에서 비트코인 나오긴 하는데 자산을 잃으면 나중에 결혼도 못할까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면서 맨탈은 조각 나고 있어요. 주위에서 뭐라 해도 흔들리는 건 어쩔 수가 없네요;; 저와 같은 직장인 분들 많으실까요?”

 ID 'ㅋ‘

#네이버
“내가 도박 엇비슷한 거 꽤 오래 해봤는데 도박에서 제일 어려운 게 뭔지 알아? 날린 돈 복구하는 것? 아니야. 영화처럼 깡 좋게 배팅하는 것? 아니야. 도박에서 제일 어려운 것은 땄을 때 손 털고 일어나고 다른 일 하는 거야. 이게 돌부처 돌리기보다 어려워. 정말 어려워. ‘내가 좀 패 좀 만져봤다’ 하는 사람은 폭풍 공감 할 거라 생각해. 주위에서 돈 벌었다고 배 아파하지 마. 다시 그곳에서 없어지게 돼 있어.”

 ID 'twoi****'

#네이트
“사람들이 왜 비트코인에 열광하겠냐... 서민들이 인생 역전할 유일한 수단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금수저들만이 잘 사는 세상에 대한 분노와 억울함이 비트코인 광풍으로 표출되는 거라 생각한다. 문제는 이런 광풍이 장기적 관점에서 볼 때 서민들에게 박탈감과 질투만을 남길 가능성도 높다는 거다. 솔직히 비트코인도 많이 투자할 수 있는 금수저들이 더 많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비트코인은 서민들의 지친 마음에 근본적인 처방이 될 수 없다.”  

 ID 'kim****'


정리: 이유진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