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희진 "전어 달라" 에피소드는 '거짓'? 이보영 측 "사실 무근"

중앙일보 2018.01.08 11:01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배우 이보영 측이 근거 없는 루머와 악성 댓글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보영 소속사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측은 "얼마 전 모 예능프로그램에서 소속배우 이보영씨와 친분이 있는 후배 배우가 출연해 프로그램에서 재미를 더하려고 본의 아니게 사실과 다른 에피소드를 얘기했다""며 "당사는 그러한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8일 밝혔다.
 
이보영 측은 "방송 직후 후배 배우는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이보영씨에게 직접 사과했다"며 "최근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이보영 배우를 향한 지속적이고 악의적인 근거 없는 루머와 악플 등이 다수 게재되고 있는 상황을 확인했다. 배우 본인이 처벌을 원치 않아 소속사에서도 강경한 대응을 하지 않았으나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작품 관련 기사에도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댓글이 게시되고 있어 지속적인 악성 댓글을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보영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인 내용을 담은 댓글을 당사는 자체 모니터링을 통한 자료 수집 및 제보를 통해 지속해서 확인하고 수위 파악을 해오며 자료화해왔으며 향후 이보영 배우에게 더는 추가적인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소속 배우의 명예훼손에 대해 강경 대응할 것을 알려드린다"며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배우들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악성 게시물과 댓글 작성자들에게 강력한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소속사가 언급한 일은 지난해 7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장희진이 이보영과 거제도 여행을 갔을 당시를 회상하며 언급한 에피소드로 보인다. 당시 장희진은 "(이보영) 언니가 회를 시키며 전어를 조금만 주면 안 되냐고 식당 직원에게 물어본 적 있다"는 내용을 얘기한 바 있다. 이 에피소드가 방송을 통해 알려지자 일부 네티즌은 "배우라는 이름으로 과한 서비스를 요구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하기도 했다. "본인도 없는 곳에서 왜 사적인 얘기를 하냐"며 장희진 태도를 지적한 이도 있었다. 
 
이하 이보영 측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입니다.
 
얼마 전 모 예능프로그램에서 소속배우이보영씨와 친분이 있는 후배 배우가 출연하여 프로그램에서 재미를 더하려고 본의 아니게 사실과 다른 에피소드를 얘기하였고 그 내용은 화제가 되어 사실인양 일파만파 퍼져나갔습니다.
 
당사는 그러한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립니다
 
방송 직후, 후배 배우는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이보영씨에게 직접 사과하였습니다.
 
최근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이보영 배우를 향한 지속적이고 악의적인 근거 없는 루머와 악플 등이 다수 게재되고 있는 상황을 확인했습니다.
 
배우 본인이 처벌을 원치 않아 소속사에서도 강경한 대응을 하지 않았으나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작품 관련 기사에도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댓글이 게시되고 있어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소속배우 이보영을 향한 지속적인 악성 댓글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하였습니다.
 
배우 이보영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인 내용을 담은 댓글을 당사는 자체 모니터링을 통한 자료 수집 및 제보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수위 파악을 해오며 자료화 해왔으며 향후 이보영 배우에게 더 이상 추가적인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소속 배우의 명예훼손에 대해 강경대응할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허위 사실유포 및 악의적인 댓글로 인해 이보영씨는 물론이며 드라마 제작진과 배우 이보영을 아끼는 팬 여러분들까지도 정신적인 피해를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배우들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악성 게시물과 댓글 작성자들에게 강력한 대응을 할 방침입니다.
 
언제나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들을 향해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