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생 모은 2억 ‘이공계 여학생’에 기부한 사연은?

중앙일보 2018.01.08 10:53
평생 모은 2억원 GIST에 기부   (광주=연합뉴스) 익명의 기부자가 어머니의 생전 뜻을 기려 이공계 여학생 장학 사업에 사용해 달라고 광주과학기술원(GIST)에 2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은 기부자의 어머니 고 홍복순씨.[연합뉴스]

평생 모은 2억원 GIST에 기부 (광주=연합뉴스) 익명의 기부자가 어머니의 생전 뜻을 기려 이공계 여학생 장학 사업에 사용해 달라고 광주과학기술원(GIST)에 2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은 기부자의 어머니 고 홍복순씨.[연합뉴스]

초등학교만 졸업한 92세 여성이 평생 모은 돈 2억원을 광주과학기술원(GIST)에 기부했다. 기부자는 "돈 때문에 공부하려는 의지가 꺾이면 안 된다"며 "이공계 여학생들을 써달라"고 기부 의사를 밝혔다.

 
8일 GIST는 익명을 요구한 한 기부자가 2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 기부자는 이미 작고한 어머니의 뜻을 받들어 GIST에 장학금을 전달했다. 기부자의 어머니 고(故) 홍복순씨는 지난해 92세로 작고했다. 하지만 평소 가족에게 ‘전 재산을 장학금으로 사용하고 싶다’고 의사를 밝혀왔다.  
 
기부자는 어머니 홍씨가 서울의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나 고된 삶을 살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는 초등학교 졸업이 받은 교육의 전부였지만 ‘여자도 남자와 대등하게 사회생활을 하고 능력을 발휘하며 살아야 한다’는 철학을 가지고 계셨다”고 전했다.  
 
GIST를 기부처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6·25 전쟁 때 목포로 피난오면서 광주·전남 지역과 인연이 있었다. 서울로 이사한 후에도 함께 광주와 전남을 찾았다. 우수한 이공계 교육기관의 여학생을 후원하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GIST 발전재단은 기부자의 가훈인 인성(忍省)을 따 ‘인성 홍복순 장학금’으로 이름을 정하고 여학생 학업 지원이 기부금을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