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만원 어린이집 안되고, 100만원 유치원 된다는 정부

중앙일보 2018.01.08 02:01 종합 3면 지면보기
“영어 동요가 선행학습이라뇨” 3월부터 금지된다는 어린이집 영어 수업 현장 가보니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롯데백화점직장어린이집에서 방과후 영어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 20180105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롯데백화점직장어린이집에서 방과후 영어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 20180105

“How‘s the weather? sunny, sunny, sunny(날씨가 어때요? 해가 떴어요.)”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롯데백화점 직장어린이집. 2층 나무반 교실에선 만 4,5세 아이들이 손으로 율동을 하며 영어 노래를 부르고 있다. 스피커에선 ’sunny(화창한), cloudy(구름 낀), rainy(비오는)‘ 같은 날씨 단어가 들어간 영어 동요가 흘러나왔다.  

어린이집 월 3만원대 놀이 위주 방과 후 영어 수업
교육부 "선행학습금지법 따라 전면 금지 방침"
서울에만 영어유치원 237곳, 월 평균 103만원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롯데백화점직장어린이집에서 방과후 영어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 20180105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롯데백화점직장어린이집에서 방과후 영어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 20180105

 
이어 선생님이 ‘피터팬’ 동화책을 꺼냈다. 웬디와 동생들이 피터팬의 나라 네버랜드에 도착하는 장면을 영어와 한국어로 읽었다. 아이들은 이야기를 들은 뒤 피터팬ㆍ웬디ㆍ팅커벨 등 등장인물 가면을 쓰고 역할극을 했다. 장난끼 많은 원준이가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연기하자 친구들은 “와아” 웃음을 터뜨렸다. 영어 학습이라기보다는 놀이에 가까워 보인다. 팅커벨 역할을 맡은 주하는 “연극하는 게 너무 재미있다”며 활짝 웃었다.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롯데백화점직장어린이집에서 방과후 영어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 20180105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롯데백화점직장어린이집에서 방과후 영어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 20180105

 
이 어린이집은 만 3~5세 유아를 대상으로 매주 2회(회당 20분) 이러한 방과 후 영어 특성화 수업을 한다. 교재비를 포함해 월 2만6000원을 부모가 부담한다. 부모 만족도가 높다. 4세 반에 딸을 보내는 윤승희(32) 씨는 “특성화 수업으로 영어·체육·음악을 하는데 아이가 그 중에서 영어를 가장 좋아한다”며 “아이가 노래를 부르며 자연스레 영어에 익숙해져서 따로 돈 들여 학원 보낼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전국 어린이집 만 3~5세 반의 45.4%가 방과 후 영어 특성화 수업을 진행한다(2015년 보육실태조사). 월 비용이 3만원을 넘지 않는다. 서울 마포구 서교어린이집문정화(58) 원장은 “영어 동요나 역할극을 하며 ‘아, 이런 언어도 있구나’ 흥미를 유발한다”고 말했다.  
 
이르면 3월부터 어린이집 방과 후 영어 수업이 금지된다. 교육부가 최근 “3월부터 어린이집 영어 방과 후 수업을 금지해달라”며 어린이집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에 요청했기 때문이다. 선행학습금지법에 따라 유치원과 초등학교 1, 2학년 영어 방과 후 수업이 전면 금지되니 어린이집도 금지해달라는 것이다. 선행학습금지법은 교육부가, 어린이집은 복지부가 맡고 있다.  
 
권지영 교육부 유아교육정책과장은 “어린이집도 유치원ㆍ초등 저학년과 같이  영어 수업을 금지해야 한다는 데 대해 복지부도 동의했다. 금지 시기는 협의를 거쳐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학부모들들은 "황당하다"고 반발한다. 5살 아들을 둔 학부모 김진명(37ㆍ경기 안양시)씨는 “어린이집에서 방과 후 ‘노래로 부르는 영어’ 수업을 듣는데 그걸 선행학습이라고 금지한다니 황당하다”고 말했다. 김 씨는 “월 100만원 넘게 드는 영어유치원은 막지 않고 공교육 틀 안에서 3만원 정도로 싼값에 영어 맛이라도 볼 수 있는 수업은 왜 금지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 씨와 같은 의견을 담은 청원 100여건이 올라와 있다.  
 
영어학원은 금지 못해
 
유아 대상 전일제 영어 학원(일명 영어유치원)은 교육부의 ‘선행학습 금지법’ 적용 대상이 아니다. 이름은 유치원이지만 실제로는 학원이다.  
 
5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P 학원. 만 3~5세를 대상으로 매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수업을 진행한다. 원어민 강사 1명과 한국인 담임 1명, 보조 강사 2명이 한 반을 맡는다. 미국 초등학교에서 쓰는 교과서를 주 교재로 사용한다. 한 달 비용은 143만원(차량비, 급식비 등 포함)이다. 학원 관계자는 “만 5세까지 공부한 뒤 졸업할 때 미국 초등학교 1~2학년 수준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5살 아들을 이곳에 보내는 학부모 정 모(41ㆍ여) 씨는 “3살부터 보내는데 영어 동화책도 잘 읽고, 유치원생 수준 방송 프로그램을 무난히 듣고 이해하는 수준이 되어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부모(46)는 “2년 정도 다니니 미국 여행 때 외국인 승무원에게 ‘Do you have a table around here?’라고 물어볼 정도로 일상 회화를 하더라”며 “일반적인 사립유치원도 수업료가 월 70만원 정도인데 조금 더 비싸지만 효과가 확실하니 보낸다”고 말했다.  
 
시민단체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서울시내 영어유치원은 237곳이다. 월 평균 학원비는 약 103만원, 최대 216만원이다. 교습시간은 5시간 7분이다. 초등학교 저학년 하루 수업시간보다 길다.  
자료=사교육걱정없는세상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자료=사교육걱정없는세상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어린이집 영어 수업이 금지되면 영어를 가르치고 싶은 경우에 일부 여유 있는 가정은 영어유치원에 보낼 수 있지만 대부분은 동네 영어학원에 보내든지 포기해야 한다. 반일제 영어학원도 보통 월 30만원이 넘는다. 학부모 박 모(40ㆍ경기 용인시) 씨는 4살 딸을 어린이집 방과 후에 원어민 강사가 있는 영어학원에 주 3회 보내고 월 45만원을 낸다. 박 씨는 “부담되지만 영어 말하기에 익숙해지길 기대하면서 보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조기 영어 교육 효과 논란
 
전문가들은 대체로 3~5세 아동을 영어학원에 보내는 것은 반대한다. 우남희 전 육아정책연구소장은 “유아기에 영어를 배워봐야 효과가 없고, 지나친 주입식 교육은 거부감을 심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병민 서울대 교수(영어교육과)도 “일찍 시작한다고 해서 더 앞서나가고 잘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5살이 1년 배울 분량을 10살 때 배우면 10시간이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교수는 “현재의 어린이집의 영어 놀이 교육은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이다. 한다고 해서 대단한 효과가 없겠지만 해서 나쁠 것도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스더ㆍ조한대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