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정가를 강타한 의문 “트럼프는 정말 제정신이 아닐까”

중앙일보 2018.01.07 17:4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중앙포토]

“똑똑한 정도가 아니라 천재라고 생각한다. 그것도 매우 안정적인 천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신의 정신건강에 관한 논란에 정면 반박했다. 

“백악관 참모, 트럼프 정신 상태 의심”
『화염과 분노』에서 공개한 뒤 논란
“트럼프, 어린이 같다” 추가 폭로도

자화자찬, 변덕 등 트럼프의 기행
취임 뒤 줄곧 정신 상태 의심 불러
트럼프, 트윗 등으로 거듭해 반박
“나는 똑똑한 정도가 아니라 천재다”

 
그는 트위터에 올린 일련의 글을 통해 “내 평생의 최대 자산은 둘인데 정서적 안정성과 정말 똑똑하다는 것”이라며 “나는 매우 성공한 사업가에서 최고의 TV 스타, 첫 도전에 대통령까지 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도 트럼프는 “나는 최고의 대학을 갔고, 훌륭한 학생이었으며, 최고 사업가가 되어 수백만 달러를 벌었고, TV에 진출해 엄청난 성공을 거뒀고, 대권에 처음 도전해 승리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자신의 정신 건강을 둘러싼 논란에 정면 반박한 트럼프의 트윗. [트위터 캡처]

자신의 정신 건강을 둘러싼 논란에 정면 반박한 트럼프의 트윗. [트위터 캡처]

 
평소 자화자찬을 일삼는 언행에 비춰봐도 트럼프의 이런 반응은 무척 적극적인 자기방어다. 뉴욕타임스(NYT)도 “심상치 않다(extraordinary)”고 평가했다. 그만큼 그의 정신건강을 둘러싼 의심과 논란이 상당하다는 의미다.  
 
발단은 트럼프 본인이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핵 단추’ 신년사에 대해 그가 “나는 더 크고 강력한 것이 있다”고 응수한 것을 일부 기자가 문제 삼은 것이다. 지난 3일 기자들은 트럼프의 대응이 “경솔하다”며 정신건강 문제를 거론했다. 이에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정신건강을 걱정해야 하는 사람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라 김정은”이라고 답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칼럼니스트 마이클 울프의 저서 '화염과 분노:트럼프 백악관의 내부'가 한 서점에 진열돼있다. [EPA=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미국 칼럼니스트 마이클 울프의 저서 '화염과 분노:트럼프 백악관의 내부'가 한 서점에 진열돼있다. [EPA=연합뉴스]

트럼프 측근들을 인터뷰해 백악관 내부를 폭로한 칼럼니스트 마이클 울프. [AP=연합뉴스]

트럼프 측근들을 인터뷰해 백악관 내부를 폭로한 칼럼니스트 마이클 울프. [AP=연합뉴스]

 
5일 발간된 칼럼니스트 마이클 울프의 저서 『화염과 분노:트럼프 백악관의 내부』는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책은 트럼프가 대통령직을 수행할 만한 정신 상태인지 일부 참모들이 의심하고 있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울프는 6일 B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도 “‘그(트럼프)는 어린애 같다’는 것이 백악관 내 모든 사람의 공통된 묘사다. 그는 즉각적으로 만족해야 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또 “가까이 있는 사람들은 그를 바보, 멍청이라 부른다”며 “그는 읽지도 않고 남의 말도 듣지도 않는다. 그저 핀볼처럼 튈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CNN은 “울프의 주장을 모두 확인하지는 못했다”면서도 “대통령과 일해 본 사람들은 그의 변덕과 급한 성질, 집중력 부족, 강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다”고 전했다.   
NBC는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의 사례를 들며 한술 더 떴다. “레이건 전 대통령은 두 번째 임기 중 정신상태에 대해 지속해서 의심을 받았으며, 퇴임 5년 뒤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발표했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취임 이후 줄곧 정신 건강에 문제 있는 건 아닌지 의심받아 왔다. 
자기애를 여과 없이 드러내고 과장을 일삼으며,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는 트럼프의 평소 언행은 누구라도 의문을 갖기에 충분했다. 
 
전문가들은 본격적으로 트럼프의 언행을 분석해 진단을 내놓기도 했다.
지난 4월엔 예일대 의과대학은 ‘트럼프의 정신 건강에 관한 정신과 전문의 콘퍼런스’를 주최했다. 이 자리에선 “트럼프가 위험한 정신질환을 가졌다”는 공식 견해가 나왔다. 

정신적으로 대통령직을 수행하기에 부적절한 트럼프를 물러나게 하기 위해 정신의학·심리학 전문가가 모인 ‘듀티 투 원(Duty to Warn)’이라는 모임도 결성됐다.

트럼프의 정신 건강에 대한 병리학적 분석과 경고를 담은 책.

트럼프의 정신 건강에 대한 병리학적 분석과 경고를 담은 책.

 
지난 가을엔 예일대 정신의학 교수인 브랜디 리가 책임 편집한 『도널드 트럼프의 위험한 증례(The Dangerous Case of Donald Trump)』가 출간됐다. 정신과 의사와 심리학자 27명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 건강을 진단하고 이것이 국가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책이다.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지난 3일 “의원들이 지난달 리 교수를 초청,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에 대한 브리핑을 들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리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은 흐트러지고 있다. 신호가 보인다”고 경고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관련기사
백악관과 측근들은 이런 의혹을 정적의 공격으로 보고 있다.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NYT에 “대선을 무효화하려는 끊임없는 시도가 지겹다”고 밝혔다. 
트럼프와 불화설에 휩싸였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5일 CNN에 “대통령의 정신건강에 의문을 가져본 적이 없다”고 엄호했고,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터무니없고 미친 얘기”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CNN은 6일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화염과 분노:트럼프 백악관의 내부』와 관련, 저자인 울프가 문맥을 무시했다고 반박하려 했지만, 트럼프가 자신을 비판하자 계획을 접었다고 보도했다. 
책에 따르면 배넌은 미 대선 전 트럼프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 등 대선 캠프 관계자들이 러시아 정보원과 회동한 것에 대해 “반역적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트럼프는 “배넌은 나와 내 직무에 관계없던 인물”이라며 “그가 백악관을 나오면서 정신줄을 놓은 것 같다”고 맹비난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