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isual News]문재인 대통령 옆에서 눈물 흘린 강동원

중앙일보 2018.01.07 16:04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한 영화 '1987'을 관람한 뒤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기 위해 영화 감독, 배우들과 무대 위에 올라가 있다. 소감을 말해달라는 사회자의 요청에 장준환 감독(오른쪽)과 극 중 이한열 열사 역을 맡은 배우 강동원 씨(왼쪽 둘째)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은 영화에서 대공수사처장 역을 맡았던 배우 김윤석.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한 영화 '1987'을 관람한 뒤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기 위해 영화 감독, 배우들과 무대 위에 올라가 있다. 소감을 말해달라는 사회자의 요청에 장준환 감독(오른쪽)과 극 중 이한열 열사 역을 맡은 배우 강동원 씨(왼쪽 둘째)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은 영화에서 대공수사처장 역을 맡았던 배우 김윤석.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을 관람했다. 이 자리에는 부인 김정숙 여사와 임종석 비서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함께 했다. 특히 영화 속 실제 주인공인 고 박종철 열사의 형 박종부 씨,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와 영화를 연출한 장준환 감독, 배우 김윤석, 강동원 등도 참석했다. 
 
상영을 모두 마친 후 문재인 대통령은 "눈물을 많이 흘리셨죠"라며 "슬픈 가운데서도 재밌고 감동적이었다. 메시지도 좋았다"고 격려했다. 이어 "이 영화를 만드신 분들, 영화의 주인공, 관련있는 분과 함께 봤는데 내내 울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 상영 뒤 소감 밝히는 문재인 대통령. 왼쪽부터 극 중 대공수사처장 역을 맡은 배우 김윤석 씨, 이한열 열사 역을 맡은 배우 강동원 씨, 문 대통령, 장준환 감독. 청와대사진기자단

영화 상영 뒤 소감 밝히는 문재인 대통령. 왼쪽부터 극 중 대공수사처장 역을 맡은 배우 김윤석 씨, 이한열 열사 역을 맡은 배우 강동원 씨, 문 대통령, 장준환 감독.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1987'를 연출한 감독, 배우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1987'를 연출한 감독, 배우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또 "6월 항쟁, 엄혹했던 민주화 투쟁 시기에 민주화 운동하는 사람들을 가장 힘들게 했던 말이 '그런다고 세상이 달라지느냐'다"며 "지난 겨울 촛불집회 참석할 때도 부모님이나 가까운 사람들로부터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느냐'는 말 많이 들으셨을 거다. 지금도 정권 바뀌었다고 세상이 달라지는 게 있냐고 이야기 하는 분들도 계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영화가 그 질문에 대한 답이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 따로 있지 않다. 우리가 함께 힘을 모을 때 세상이 바뀐다는 것을 영화가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배우 김윤석씨가 영화를 관람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배우 김윤석씨가 영화를 관람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관련기사
극중 고 이한열 열사 역을 맡은 배우 강동원은 상영을 마친 뒤 무대에 올라 소감을 밝히다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강동원은 "이 영화를 준비하며 '내가 이렇게 잘 살고 있는 것이 많은 빚을 지고 있구나' 생각했다"며 "빚을 갚는다는 심정으로 참여했는데 마음이 많이 아프다. 앞으로 열심히 좋은 영화 찍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