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NS 떠 돌던 인천 여중생 집단폭행 사건...피해여성은 여고생

중앙일보 2018.01.07 15:40
5일 SNS에 한 여성이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는 졸업을 앞둔 여고생 A(19)양으로 확인됐다. [사진 페이스북]

5일 SNS에 한 여성이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는 졸업을 앞둔 여고생 A(19)양으로 확인됐다. [사진 페이스북]

다음 달 졸업을 앞둔 한 여고생이 평소 알고 지내던 20대 남성과 10대 여성 등 4명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이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인천 여중생 집단폭행사건’의 피해자가 바로 이 여고생인 것을 확인, 수사에 나섰다.
 

피해 여고생 A양 지난 6일 경찰에 고소장 제출
평소 알던 남성과 여성 등 4명이 집단폭행 주장
피 묻은 옷 비용 45만원과 성매매 강요하기도
경찰, 남성 2명 신원확인...영장발부 받아 체포
폭행 및 성매매 등 추가 피해는 더 조사해 봐야

7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경기 김포시에 사는 A양(18)의 부모가 지난 6일 오후 “딸이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피해자인 A양도 부모와 동행해 피해 사실을 일부 진술했다.
 
A양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 3일 밤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남동구 일대 길거리와 차 안, 빌라 등에 감금된 상태에서 6시간가량 맞았다”며 “폭행 가담자는 B씨(21)씨 등 남자 2명과 C양(16) 등 여학생 2명”이라고 밝혔다. 또 “폭행을 하던 중 자신들의 옷에 피가 묻어 더러워졌다며 현금 45만원도 요구하고 성매매까지 강요당했다”고 진술했다.
[사진 인천경찰 공식 SNS 페이지]

[사진 인천경찰 공식 SNS 페이지]

 
경찰 조사결과 A양은 두 여학생과는 1년 전부터 알고 지내왔으며 남성들은 최근 들어 만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양의 진술과 사건 현장 인근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 B씨 등 남성 2명의 신원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공동상해 및 공동감금 등의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A양이 이번에 처음 맞았는지, 언제부터 맞았는지, 성매매가 실제 이뤄졌는지 등에 대해서는 조사를 더 해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경찰 로고

경찰 로고

 
앞서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인천 여중생 집단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에 눈 부위가 멍이 든 A양의 얼굴 사진이 올라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는 등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양은 물론 A양 아버지에 대한 조사가 일부만 이뤄졌다”며 “추가 폭행 등에 대해서는 좀 더 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임명수 기자 .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