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디스플레이 VS 삼성전자…CES '디스플레이 대전'

중앙일보 2018.01.07 13:28
오는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18’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디스플레이 대전이 펼쳐진다. 두 회사 모두 전에 없던 첨단 신기술을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기선제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LGD는 돌돌 마는 ‘롤러블’, 삼성전자는 흐린 영상 고화질로 바꿔주는 ‘인공지능 변환 기술’ 선보여

LG디스플레이는 이번 CES에서 세계 최초로 65인치 초고해상도(UHD)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두루마리처럼 돌돌 말 수 있는 게 특징이다.  
LG디스플레이가 선보인 ‘롤러블' 디스플레이. 평상시에는 일반 TV처럼 활용하다가(왼쪽), 필요할 경우 차트를 조절하듯 디스플레이의 높이를 낮출 수 있다(오른쪽). [사진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선보인 ‘롤러블' 디스플레이. 평상시에는 일반 TV처럼 활용하다가(왼쪽), 필요할 경우 차트를 조절하듯 디스플레이의 높이를 낮출 수 있다(오른쪽). [사진 LG디스플레이]

 
화면을 보지 않을 때는 말아서 숨길 수 있기 때문에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또 사용자가 여러 용도에 따라 원하는 크기ㆍ비율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게 LG디스플레이의 설명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2016년 시제품을 선보인 적 있지만, 완제품인 TV용으로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밖에 88인치 8K OLED TV, 화면에서 소리가 나오는 크리스탈 사운드 OLED TV, 55인치 투명 디스플레이, 77인치 월페이퍼 TV 등 다양한 OLED 신제품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저해상도 영상을 8K 고해상도로 바꿔주는 85인치 8K QLED(퀀텀닷 기반 발광다이오드') TV를 공개한다. TV에 저화질 영상을 입력하면 TV 스스로 밝기ㆍ블랙ㆍ번짐 등을 보정해 주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해주는 신기술이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한 고화질 변환 기술. TV에 저화질 영상을 입력하면 TV 스스로 밝기ㆍ블랙ㆍ번짐 등을 보정해 준다. [자료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한 고화질 변환 기술. TV에 저화질 영상을 입력하면 TV 스스로 밝기ㆍ블랙ㆍ번짐 등을 보정해 준다. [자료 삼성전자]

 
음향도 콘텐츠의 특성에 따라 자동으로 조정해 들려준다. 스포츠 경기를 볼 때는 현장감을 높이기 위해 관중 소리를 높이고, 콘서트 장면 등 음악이 나오는 영상에서는 저역대 소리를 강조해 풍부한 음향을 제공하는 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AI가 수백만 가지의 영상 장면을 미리 학습하고 유형별로 분석,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흐린 화질의 영상을 최고 수준의 고화질로 바꿔준다”고 설명했다.
  
전통적으로 ‘CES의 꽃’으로 불리는 TVㆍ디스플레이 부문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오랜 숙명의 라이벌이다. 두 회사는 수년째 각각 QLED와 OLED를 전면에 내세우며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자존심 대결을 벌이고 있다.
 
이미 삼성전자가 인공지능 음성비서인 ‘빅스비 2.0’을 올해 출시되는 스마트 TV에 탑재하기로,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씽큐 TV’를 내놓는 등 ‘선전포고’를 마친 상태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