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洪 “다스는 개인기업” 발언에 민주당 “MB 대변인 전락” 비판

중앙일보 2018.01.07 11:41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국의 다스(DAS) 관련 수사를 비판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의 대표가 MB 대변인으로 전락했다”고 꼬집었다.
 
7일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정두언 의원이 ‘이명박 대통령이 다스는 자기가 만들었다고 말했다’고 고백했음에도, 홍준표 대표는 SNS를 통해 ‘다스는 개인기업’이라며 ‘개인기업의 소유자가 누군지가 수사 대상이 된 전례가 있냐’고 대변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스 실소유주 수사는 대형투자 사기 사건인 BBK와 연계된 것으로, 2008년 검찰의 전형적인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봐주기 수사로 권검유착의 폐단으로 지목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시 검찰 수사 결과에 따르면 다스 여직원은 120억원을 횡령한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지금까지 버젓이 회사를 다니며 보호까지 받는 현실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최근 검찰수사와 언론보도를 통해 다스 주변 인물과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로부터 다스 실소유자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는 증언과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며 “‘네 탓’, ‘언론 타령’하기에는 한 자릿수로 떨어지고 있는 자당의 지지율에 ‘한가한 대응’이라는 지적에도 귀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앞서 홍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인기업의 소유자가 누군지가 수사의 대상이 된 전례가 있느냐”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배경은 640만 달러 뇌물 때문이다. 그것을 보복하기 위해 개인기업을 탈탈 터는 보복수사는 유치하기 이를 데 없다”고 적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6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논란이 일고 있는 다스에 대한 검찰 수사와 국세청의 특별세무조사에 대해 “DAS(다스)는 개인기업”이라며 “개인기업의 소유자가 누군지가 수사의 대상이 된 전례가 있느냐.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배경은 640만 달러 뇌물 때문이다. 그것을 보복하기 위해 개인기업을 탈탈 터는 보복수사는 유치하기 이를 데 없다”고 적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