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세호, 무한도전 정식 합류…유재석 “이제 한배 탄 멤버” 발표

중앙일보 2018.01.06 20:27
 개그맨 조세호가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정식 멤버로 합류했다.  
 
6일 오후 방송된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은 방송 말미에 조세호에 대해 “이제 한배를 탄 멤버로 잘 부탁드린다”며 합류 사실을 발표했다.
 
개그맨 조세호가 '무한도전'의 정식 멤버로 합류했다. 유재석은 6일 방송 말미에 "이제 한배를 탄 멤버로 잘 부탁드린다"고 조세호의 합류 사실을 발표했다. [뉴스1]

개그맨 조세호가 '무한도전'의 정식 멤버로 합류했다. 유재석은 6일 방송 말미에 "이제 한배를 탄 멤버로 잘 부탁드린다"고 조세호의 합류 사실을 발표했다. [뉴스1]

이날 방송은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패러디해 조세호의 멤버 채용을 위한 인사청문회로 꾸려졌다. 유재석은 MC 김상중 역할을 맡아 인사청문회와 몰래카메라 등을 소개했다.  
 
몰래카메라에서 하하와 양세형은 평소 ‘무한도전’ 녹화 전날 금주하며 방송을 준비하는 조세호를 불러내 술을 마시게 만든 뒤 “김태호가 유재석에게 맞아 상처가 있다”거나 “유재석이 정준하와 일대일로 싸워 쓰러트렸다”는 등의 거짓말을 했다. 조세호는 이를 순진하게 그대로 믿어 웃음을 유발했다.
 
조세호는 거짓말탐지기에서는 ‘유재석에게 불만을 가져본 적이 있다’는 질문에 ”아니다“, ‘황광희가 돌아오면 내가 빠져야 한다’에 “맞다”고 답했지만 ‘거짓’으로 나와 당황스러워하기도 했다.
 
조세호는 또 “나는 ‘무한도전’을 하고 싶다”는 질문에 “네. 하고 싶습니다”라고 답했고, 유재석은 “우리도 조세호씨를 진심으로 원했다”면서 “이제 조세호를 ‘무한도전’에 한 배 탄 멤버로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한편 조세호의 ‘절친’ 배우 이동욱이 제보자로 출연했다. 이동욱은 “조세호 때문에 나온 거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그건 아니고 제 근황을 알리려고”라고 답해 폭소를 끌어냈다.  
 
이동욱은 “조세호가 무도와 어울릴 것 같냐”는 질문에는 “어울린다. 세호는 뭘 할 때 빼는 게 없다. 운동 잘한다. 스케이트보드 잘하고 농구도 잘한다”며 의리를 보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