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전 대통령, 유영하 변호사 접견하고 선임 절차 진행

중앙일보 2018.01.06 12:24
박근혜 전 대통령과 유영하 변호사(왼쪽).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과 유영하 변호사(왼쪽).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근 추가기소된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 사건 변호인으로 유영하 변호사를 선임하기 위해 절차를 밟고 있다.  
 
6일 법무부에 따르면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죄ㆍ국고 등 손실) 혐의로 추가 기소된 지난 4일 서울구치소에 선임계를 제출한 사실이 교정본부를 통해 확인됐다. 이날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남재준ㆍ이병기ㆍ이병호 등 전직 국정원장 3명으로부터 특활비 36억5000만원을 상납받아 일부를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추가 기소했다.  
 
실제 접견이 이뤄진 때는 검찰의 박 전 대통령 추가 기소 발표 무렵으로 전해졌다. 이때 유 변호사는 ‘변호인이 되려는 자’ 신분으로 박 전 대통령을 접견했다.  
 
이날 박 전 대통령과 유 변호사 당사자 간 선임계약은 완료됐고, 앞으로 유 변호사가 서울지방변호사회에 신고를 하고 법원에 제출하면 선임이 완료된다. 유 변호사 선임계는 내주 중으로 법원에도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16일 이후 약 3개월 만에 다시 직접 선택한 사선 변호인인 유 변호사의 조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이날 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최측근인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과 이병기, 남재준, 이병호 전 국정원장들과 공모해 국정원 특수활동비 36억5000만원을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이 돈을 삼성동 사저 관리 비용, 기치료ㆍ운동치료, 최씨가 운영한 ‘대통령 의상실’ 운영비 등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건은 이병기, 남재준 전 원장 재판부이기도 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 성창호)에 배당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