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고] 생존자 이제 31명 … 위안부 피해 임모 할머니 별세

중앙일보 2018.01.06 01:00 종합 10면 지면보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5일 위안부 피해자 임모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밝혔다. 정대협은 “유가족의 결정으로 장례 절차나 신원 등은 모두 비공개한다”고 밝히며, “임 할머니는 13세 때쯤 공장에 데려다주겠다는 말에 속아 만주에서 끔찍한 성노예 생활을 하셨다. 해방 후 남한으로 돌아왔으나 위안소에서의 피해로 얻은 몸과 마음의 병으로 고통스러운 생활을 하셨다”고 덧붙였다. 임 할머니의 별세로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31명으로 줄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