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불암산의 선물, 새해 첫 '해'

중앙일보 2018.01.05 04:00 종합 8면 지면보기
하만윤의 산 100배 즐기기(13)  
불암산에서 마주한 2018년 첫해. [사진 하만윤]

불암산에서 마주한 2018년 첫해. [사진 하만윤]

 
일출산행은 늘 설렌다. 매일 만나는 해지만 산에서 마주하면 남다르다. 따로 이유를 붙일 순 없다. 그저 마음이 그럴 뿐. 무시에 일출도 그러한데 하물며 1월 1일 첫 일출은 더 말해 무엇하랴.

1일 오전 6시 무술년 첫 산행 시작
정상 오르니 붉은 태양 솟구쳐 올라
마음 속에 올해의 각오·다짐 새겨

 
2018년 무술년 첫날에 당연히 일출산행에 나선다. 저 멀리 태백산이나 정동진 같은 일출 명소야 손에 꼽을 수 없을 만큼 많으나 새해 첫날에 맞이하는 해는 마음에 따른 것이니 어느 곳이라도 좋다는 게 필자 생각이다. 이 때문에 필자는 해마다 첫날엔 집에서 가까운 불암산으로 향한다.
 
 
캄캄한 새벽녘, 새해 일출을 보려는 사람들이 벌써 행렬을 이룬다. [사진 하만윤]

캄캄한 새벽녘, 새해 일출을 보려는 사람들이 벌써 행렬을 이룬다. [사진 하만윤]

 
일기예보에 날씨가 맑고 매섭게 춥지 않아 해맞이하기에 좋다고 했다. 그 때문인지 올해 유난히 일출을 보려는 사람들이 많은 듯하다. 일행과 모이기로 한 상계역부터 사람들이 붐빈다. 해 뜨는 시간에 약간의 여유까지 고려해 6시에 모였다. 일행은 불암산자연공원 입구까지 발걸음을 재촉한다. 
 
새해 첫날에는 대개 핫팩이며 따듯한 음료를 준비해 나눠주는 여러 단체가 산 입구부터 있기 마련이다. 오늘은 그리 늦은 시간도 아닌데 벌써 동이 나고 없었다. 다행히 우리 일행은 늦게 자리한 단체에서 나눠준 쌍화차 한 봉을 받아 마셨다. 속을 든든히 하고 산행을 시작할 수 있어 다행이었다.
 
아스팔트 고갯길을 올라 본격적으로 산행을 시작하는 정암사 입구에는 산을 오르는 사람들로 넘쳐났다. 일찍 올랐다가 미처 아이젠 등을 준비하지 못해 되돌아 내려오는 사람들까지 엉켜, 이러다 일출을 놓치는 것은 아닐까 조바심이 들 정도였다. 아무리 가볍게 오를 수 있는 산이라 하더라도 겨울철 산행 때는 꼭 필요한 것들을 준비해야 한다. 자칫 방심하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해 뜨기 전 여명, 주위가 밝은 것이 선명한 일출을 기대케 한다. [사진 하만윤]

해 뜨기 전 여명, 주위가 밝은 것이 선명한 일출을 기대케 한다. [사진 하만윤]

 
불암산자연공원에서 정암사를 지나 깔딱고개까지, 앞사람들의 보폭에 맞춰 쉬엄쉬엄 오르니 서서히 동이 트기 시작한다. 갈림길에서 오른쪽으로 향하면 헬기장. 구청에서 해맞이 행사를 진행하기 때문인지 많은 사람이 그곳으로 향했다. 필자와 일행은 정상에서 일출을 보려고 거북바위 방향인 왼쪽으로 오른다. 거북바위를 지나 정상까지 다다르는 나무계단에는 벌써 새해 첫해를 보기 위한 긴 줄이 이어졌다.
 
 
일행과 함께 일출산행 기념 촬영. [사진 하만윤]

일행과 함께 일출산행 기념 촬영. [사진 하만윤]

 
나무계단을 따라 정상 근처에 이르니 먼저 자리 잡은 수백 명의 등산객이 해가 뜨는 예봉산, 운길산 방향으로 시선을 고정한 채 삼삼오오 무리 지어 있었다. 정상 옆 한 편에 인적이 드문 필자만의 뷰포인트로 일행을 이끌었다. 같은 산을 자주 오르다 보면 자신만의 뷰포인트를 찾게 되는 법. 
 
필자와 일행도 서둘러 자리를 잡고 저마다 촬영을 시작한다. 아직 해 뜨기까지는 여유가 있어 일출 못지않게 아름다운 여명을 만끽하며 이른 새벽부터 수고를 아끼지 않고 정상까지 오른 자신을 대견해한다.
 
 
남양주 운길산 방향에서 떠오르기 시작한 무술년 첫해. [사진 하만윤]

남양주 운길산 방향에서 떠오르기 시작한 무술년 첫해. [사진 하만윤]

새해 첫해의 감동을 사진에 남기려, 등산객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분주하다. [사진 하만윤]

새해 첫해의 감동을 사진에 남기려, 등산객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분주하다. [사진 하만윤]

 
지난해 7월 ‘더 오래’에 게재한 첫 원고가 이곳 불암산의 일몰 산행이었다. 불과 반년 동안이지만 참 부지런히 이 산 저 산 다녔구나 싶어 스스로 뿌듯했다. 게다가 올해 처음이자 일출산행을 불암산으로 온 것도 인연은 인연이구나 싶다.


 
어느 해보다 크고 선명한 무술년 첫해
한동안 이런저런 상념에 빠져있다, 주위의 갑작스러운 탄성 소리에 고개를 돌리니 붉은 태양이 솟구쳐 오르는 게 보였다. 어느 해보다 크고 선명한 해가, 운길산 방향에서 떠오르고 있었다. 그렇게 10분이 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해는 서서히 온전히 둥근 제 모양을 완성해나갔다. 
 
해는 하나이되, 그 해를 맞이하는 사람들의 마음속 각오와 다짐, 기대, 포부, 결심, 희망, 계획, 바람은 수천, 수만 가지일 것이다. 그것은 온전히 각자의 몫이자 선물일 테고. 그 마음가짐이 3일로 끝이 날지, 올해 내내 스스로 담금질하는 뜨거움이 될지 알 수 없으나 아무렴 어떠랴. 무술년 첫해를 눈에 담고 마음에 품었다는 것만으로 이미 올해의 첫 획을 그은 것일 테니.
 
 
올해 첫 일출이 각자의 마음속을 밝히는 빛이 되시길. [사진 하만윤]

올해 첫 일출이 각자의 마음속을 밝히는 빛이 되시길. [사진 하만윤]

불암산자연공원-깔딱고개-거북바위-정상-불암산자연공원. 거리 약 4.3Km, 시간 약 3시간. [사진 하만윤]

 
하만윤 7080산처럼 산행대장 roadinmt@gmail.com
 
 

우리 집 주변 요양병원, 어디가 더 좋은지 비교해보고 싶다면?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10)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공유하기
하만윤 하만윤 7080산처럼 산행대장 필진

[하만윤의 산 100배 즐기기] 주말 산행 중독자. 누구나 오른다는 산! 어떤 준비를 해야하고 어떻게 하면 더 안전하게 산을 즐길까. 전국 유명산들의 등산 코스를 리뷰하고 자칫 간과하기 쉬운 건강한 산행법을 알아본다. 지금까지의 인적 네트워크와는 전혀 다른, 산행에서 만난 동료와의 폭넓고 깊이 있는 관계 형성법을 제시한다. 자신의 삶을 좀더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서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