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19년만에 관광객 줄어...사드보복 중국인 대폭 감소 탓

중앙일보 2018.01.04 10:26
제주시내의 한 중국인 대상 쇼핑몰이 손님 없이 텅 비어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시내의 한 중국인 대상 쇼핑몰이 손님 없이 텅 비어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해 제주를 찾은 국내·외 관광객이 19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제주도 관광협회는 4일 “지난해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은 1475만4384명으로 2016년 1585만1401명보다 109만7017(6.9%) 줄었다”고 밝혔다. 
 

작년 1475만 2016년 1585만명보다 6.9% 줄어
중국발 사드 악재에 지난해 중국인 75.5% 감소
내국인 10.3% 늘었지만 외국인 빈자리 못채워

지난 1998년 이후 처음 감소한 수치다. 1991년 320만여 명, 2005년 502만여 명이 찾았고 2013년에는 1085만여 명을 기록해 첫 1000만명 시대를 연 후 지난해까지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 관광객이 감소한 것은 고고도방어미사일체계(THAAD·사드) 여파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급감 때문이다. 
 
지난해 제주관광 시장을 이끌었던 내국인 관광객들이 제주시 절물자연휴양림을 걷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해 제주관광 시장을 이끌었던 내국인 관광객들이 제주시 절물자연휴양림을 걷고 있다. 최충일 기자

올해부터 누웨모루 거리로 이름이 바뀐 제주 중국인 거리. 최충일 기자

올해부터 누웨모루 거리로 이름이 바뀐 제주 중국인 거리. 최충일 기자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은 123만3525명으로 전년(359만8689명)대비 65.7% 줄었다. 이 가운데 중국인 관광객 수는 74만7986명으로 전년(305만8279명)보다 75.5% 감소했다. 
 
내국인 관광객은 1352만859명으로 전년(1225만2712명)보다 10.3% 증가했지만, 외국인 관광객의 빈자리를 채우지 못했다.
 
동남아 시장도 전반적으로 위축됐다. 중국에 이어 제2의 시장이었던 말레이시아는 지난해 4만9786명이 방문해 전년(6만6207명)보다 24.8% 감소했다. 지난해 북한 도발의 영향으로 수요가 줄어서다.
 
이에 제주도는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일본과 동남아발 관광객에 대한 시장 다변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일본인 관광객은 5만7351명으로 전년(4만5991명) 대비 24.7% 늘었다. 직항편이 늘어서인데 2013년 이후 5년 만에 첫 증가세다.
 
지난해 제주를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2016년보다 75.5%나 줄었다. 사진은 제주시 연동을 찾은 중국인들. 최충일 기자

지난해 제주를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2016년보다 75.5%나 줄었다. 사진은 제주시 연동을 찾은 중국인들. 최충일 기자

김영진 제주도관광협회장은 “중국 이외 국가의 항공 접근성 강화에 발맞춘 관광 콘텐트를 확대해 제주관광 체질 개선에 더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