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반통합파 “통합 강행 시 신당 창당 검토”

중앙일보 2018.01.03 20:03
박지원, 정동영 의원등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 반대파 의원들이 3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모임을 했다. 강정현 기자

박지원, 정동영 의원등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 반대파 의원들이 3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모임을 했다. 강정현 기자

바른정당과의 합당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이 3일 양당 통합 강행 시 안철수 대표와 더는 함께할 수 없다며 개혁신당 추진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반대파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의 대변인을 맡은 최경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개혁신당 추진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며 “참석자 11명이 전부 동의했고 참석하지 않은 분들에게 이런 논의를 전달해 최종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박지원ㆍ조배숙ㆍ정동영ㆍ유성엽ㆍ박준영ㆍ윤영일ㆍ김종회ㆍ박주현ㆍ최경환ㆍ장정숙ㆍ이상돈 의원이 참석했다.
 
최 의원은 “전당대회 저지만으로는 당을 살리고 상황을 수습하기에 부족하다”며 “(안 대표와) 같이 갈 수도 없고, 같이 갈 필요도 없는 상황에서 여러 의원이 새로운 결의를 할 때가 됐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했다.
 
반대파 의원들이 통합 저지를 위해 신당 추진을 불사할 수 있다고 선언하면서 당이 본격적인 분당 수순에 접어드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당장 탈당해 신당을 창당하는 것은 아니라며 “저희로서는 당을 구하기 위해 배수진을 친 것이라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개혁신당’이 20명 이상 의원을 모아 별도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의원은 “정당법과 당헌ㆍ당규를 다 검토한 결과 지금 (합당 안건 통과를 위한) 전대는 불가능한 사안이라는 것을 다시 확인했다”며 “특히 이상돈 의장의 역할이 원만히 이뤄지려면 의장이 확실해야 하고, (개최 관련 사항이) 합의돼야 한다. 의장이 안 하면 안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장 본인이 확실한 입장을 갖고 해나가겠다는 취지로 말했고, 그래서 합법적 전대는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통합파를 겨냥해 “전대를 열기 위해 의장을 바꾸고, 당규를 새로 제정하고, 전준위(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없앤다고 하는데 이런 무대뽀식의 불법ㆍ탈법 추진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합파가 전대 개최에 앞서 사전 온라인투표를 시행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에 대해 최 의원은 “정말 치졸하다”며 “의장이 안건을 상정한 후에 투표에 참여하는 게 당연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