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아름다운 풍광과 살인 물가… 두 번 놀랜 루체른

중앙일보 2018.01.03 06:00 경제 8면 지면보기
장채일의 캠핑카로 떠나는 유럽여행(13)
스위스를 여행하면서 느낀 점을 한마디로 말한다면? 이에 대한 아내의 답은 ‘아름다운 자연’, 내 답은 ‘높은 물가’였다. 둘 다 맞는 말이다. 눈길 발길 닿는 곳마다 펼쳐지는 말도 못하게 아름다운 풍경은 스위스를 여행하는 동안 내내 탄성을 지르게 했다. 

짠돌이 캠핑카 여행 목표 스위스서 흔들려
아침에 캠핑카 식사로 배 채우고 일정 소화
루체른 호숫가 근처 마을엔 이야기 거리 풍성

 
하지만 지갑을 열 때마다 깜짝깜짝 놀라게 하는 물가 또한 입을 다물지 못하게 했다. 당초 여행을 시작하면서 호기롭게 외쳤던 ‘일주일 패키지여행 비용으로 한 달간 캠핑카 여행을!’이라는 목표가 스위스를 여행하면서 심각하게 흔들리게 되었다.
 
퀴즈 하나. 루체른 중앙역 공중 화장실 이용료는 얼마일까? 답은 우리나라 돈 2600원이다. 시설이 좋고 깨끗하지만 2유로를 내야만 지하철 개찰구처럼 생긴 게이트가 열린다. 베네치아에서 화장실 이용료로 1.5유로를 내고 ‘돈이 돈이 아니네!’라고 했는데 여기는 한술 더 뜬다.
 
 
루체른의 공중 화장실 입구. 우리나라 돈 2600원에 해당하는 2유로를 내야만 들어갈 수 있다. [사진 장채일]

루체른의 공중 화장실 입구. 우리나라 돈 2600원에 해당하는 2유로를 내야만 들어갈 수 있다. [사진 장채일]

 
서울서 값싸게 한 끼 때우기 위해 들르곤 하는 맥도널드에서 성인 둘이 햄버거 세트를 배불리 먹으면 적어도 4만~5만원은 각오해야 한다. 그래서 우리는 허리띠를 졸라매기로 했다. 아침에 캠핑장을 떠날 때는 미리 사 놓은 빵으로 든든히 배를 채우고 길을 나섰다. 거리를 걷다가 배가 고프면 스위스에 많이 있는 ‘쿱(Coop)’이라는 식품 마켓에서 빵이나 치킨 등을 사서 먹곤 했다.
 
 
스위스의 높은 물가 때문에 아침식사는 캠핑카 안에서 미리 사 놓은 빵으로 든든히 때우기로 했다. [사진 장채일]

스위스의 높은 물가 때문에 아침식사는 캠핑카 안에서 미리 사 놓은 빵으로 든든히 때우기로 했다. [사진 장채일]

스위스 곳곳에 있는 쿱(Coop)이라는 식품 마켓에서 간편한 먹을거리를 비교적 합당한 가격에 살 수 있었다. [사진 장채일]

스위스 곳곳에 있는 쿱(Coop)이라는 식품 마켓에서 간편한 먹을거리를 비교적 합당한 가격에 살 수 있었다. [사진 장채일]

쿱에서 파는 따끈따끈한 빵들. [사진 장채일]

쿱에서 파는 따끈따끈한 빵들. [사진 장채일]

쿱의 과일코너. 맛있고 신선한 과일이 다양하다. [사진 장채일]

쿱의 과일코너. 맛있고 신선한 과일이 다양하다. [사진 장채일]

점식식사용으로 통닭 반 마리를 사들고 나와 인근 공원 벤치에 펼쳐 놓았다. [사진 장채일]

점식식사용으로 통닭 반 마리를 사들고 나와 인근 공원 벤치에 펼쳐 놓았다. [사진 장채일]

가로공원에서 때우는 한 끼 식사. 깨끗한 목초를 먹고 자란 젖소라서 그런지 스위스의 우유는 고소하고 맛있었다. [사진 장채일]

가로공원에서 때우는 한 끼 식사. 깨끗한 목초를 먹고 자란 젖소라서 그런지 스위스의 우유는 고소하고 맛있었다. [사진 장채일]



 
‘스위스 속 작은 스위스’
금강산 구경도 식후경이라고 든든히 한 끼를 때웠으니 이제 루체른을 구경할 차례다. 루체른은 호수의 도시이다. 눈 덮인 알프스에서 흘러내린 청정한 물은 무수한 폭포와 협곡을 거쳐 루체른 호수로 흘러들었다. 호수 공원과 산책로에는 작은 쓰레기 하나도 발견하기 어렵다. 시민 모두가 호수를 내 집 정원처럼 소중하게 아끼기 때문이리라. 
 
유람선을 타고 루체른 호수를 여행하기 전에 그 유명한 ‘빈사의 사자상’을 찾아보았는데, 이는 프랑스 혁명 당시 스러져가는 프랑스 왕가를 지키기 위해 시민군에 맞서 장렬히 전사한 786명의 스위스 용병을 기리기 위해 세운 기념비이다. 자연 암벽에 약 10m 길이로 조각돼 있는데, 지친 듯 쓰러진 사자의 모습과 눈동자가 인상적이다. 사자상 아래에는 당시 목숨을 바친 스위스 용병의 이름이 모두 새겨져 있다.
 
 
'빈사의 사자상' 프랑스 혁명 당시 자신들을 고용한 프랑스 왕가를 지키다 전사한 786명의 스위스 용병을 기리기 위해 세운 기념비이다. 사자상 아래에는 당시 목숨을 바친 스위스 용병의 이름이 모두 새겨져 있다. [사진 장채일]

'빈사의 사자상' 프랑스 혁명 당시 자신들을 고용한 프랑스 왕가를 지키다 전사한 786명의 스위스 용병을 기리기 위해 세운 기념비이다. 사자상 아래에는 당시 목숨을 바친 스위스 용병의 이름이 모두 새겨져 있다. [사진 장채일]

 
다음은 루체른 강을 가로지르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다리인 카펠 교이다. 14세기에 지어진 200m 길이의 이 다리는 한때 화재로 소실되었지만, 곧 복원되었다. 다리 위를 건너면서 스위스 역사와 관련된 목각 작품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다리 중간에는 팔각형의 타워가 우뚝 서 있는데 예전에 등대나 감옥으로 사용됐다고 한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다리인 카펠 교. 14세기에 지어진 200m 길이의 이 다리는 한 때 화재로 소실되었지만 복원되었다. 다리 중간에 있는 팔각형 타워는 예전에 등대나 감옥으로 사용됐다고 한다. [사진 장채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다리인 카펠 교. 14세기에 지어진 200m 길이의 이 다리는 한 때 화재로 소실되었지만 복원되었다. 다리 중간에 있는 팔각형 타워는 예전에 등대나 감옥으로 사용됐다고 한다. [사진 장채일]

다리 지붕 아래에는 스위스 역사를 새긴 목각 작품들이 걸려있다. [사진 장채일]

다리 지붕 아래에는 스위스 역사를 새긴 목각 작품들이 걸려있다. [사진 장채일]

스위스를 대표하는 명품시계와 액세서리 등을 파는 루체른 시내의 쇼핑가. [사진 장채일]

스위스를 대표하는 명품시계와 액세서리 등을 파는 루체른 시내의 쇼핑가. [사진 장채일]

루체른 대성당 내부. 정교하고 아름다운 조각 작품들이 내부벽면을 장식하고 있다. [사진 장채일]

루체른 대성당 내부. 정교하고 아름다운 조각 작품들이 내부벽면을 장식하고 있다. [사진 장채일]

 
시내 관광을 마친 후 기대했던 루체른 호 유람선 투어에 나섰다. 이 투어는 스물한 곳에 이르는 루체른 호수 주변 마을 중 마음에 드는 곳을 골라 이어지는 배편으로 차례로 구경한 다음 돌아올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루체른 유람선을 타는 선착장에는 반려견을 데리고 나온 사람들이 많다. 스위스뿐만 아니라 그동안 다녔던 유럽의 모든 도시들은 식당 등 몇몇 장소를 빼곤 애완견의 출입에 제한을 두는 곳이 없었다. [사진 장채일]

루체른 유람선을 타는 선착장에는 반려견을 데리고 나온 사람들이 많다. 스위스뿐만 아니라 그동안 다녔던 유럽의 모든 도시들은 식당 등 몇몇 장소를 빼곤 애완견의 출입에 제한을 두는 곳이 없었다.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수의 잔잔한 수면. 호수의 물은 거울처럼 맑고 깨끗하다.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수의 잔잔한 수면. 호수의 물은 거울처럼 맑고 깨끗하다. [사진 장채일]

유람선을 타고 둘러본 호숫가 마을 전경. [사진 장채일]

유람선을 타고 둘러본 호숫가 마을 전경. [사진 장채일]

유람선을 타고 둘러본 호숫가 마을 전경. [사진 장채일]

유람선을 타고 둘러본 호숫가 마을 전경.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숫가에는 크고 작은 여러 마을이 있는데 마을마다 고유한 관광 콘텐츠와 이야기가 있다. 우리나라에 많이 알려진 리기 산 케이블카를 타기 위해서는 베기스 마을에 내려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루체른 호수를 더 즐기기 위하여 조금 더 멀리 가기로 하였다. 가는 도중에 들르는 마을의 선착장마다 모습이 예쁘고 정겹다.
 
 
유람선을 타고 둘러본 호숫가 마을 전경. [사진 장채일]

유람선을 타고 둘러본 호숫가 마을 전경. [사진 장채일]

유람선을 타고 둘러본 호숫가 마을 전경. [사진 장채일]

유람선을 타고 둘러본 호숫가 마을 전경.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숫가 베기스 마을 선착장.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숫가 베기스 마을 선착장.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숫가 비츠나우 마을 선착장.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숫가 비츠나우 마을 선착장.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숫가 베켄리에드 마을 선착장.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숫가 베켄리에드 마을 선착장. [사진 장채일]

 
드디어 도착한 브루넨 마을. 제법 규모가 큰 마을이다. 주택가에 들어서니 예쁜 집들 사이로 맑고 깨끗한 하천이 흐르는데 오리 가족들이 헤엄치는 모습까지 곁들여져 그야말로 그림 같은 풍경을 자아낸다. 가끔 길에서 마주치는 사람들의 표정도 평화롭다.
 
 
루체른 호숫가 마을 중 하나인 브루넨 마을의 주택가 하천. 예쁜 집들과 맑고 깨끗한 하천이 어울려 그림 같은 풍경을 만들어낸다. [사진 장채일]

루체른 호숫가 마을 중 하나인 브루넨 마을의 주택가 하천. 예쁜 집들과 맑고 깨끗한 하천이 어울려 그림 같은 풍경을 만들어낸다. [사진 장채일]

브루넨 마을의 주택가 하천에서 헤엄치는 오리가족. [사진 장채일]

브루넨 마을의 주택가 하천에서 헤엄치는 오리가족. [사진 장채일]

 
호숫가 공원에는 따뜻한 햇볕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마침 한 벤치에 다정하게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노부부의 뒷모습을 보았다. 대개 사람의 뒷모습은 쓸쓸해 보이기 마련인데 이 부부에게서는 오히려 평화롭고 행복한 모습이 느껴졌다. 삶의 노년을 여유 있고 품위 있게 보내는 모습이 부러웠다.
 
공원에 설치된 선탠용 의자도 예사롭지 않다. 거리 중간중간 놓인 시설 하나에도 시민들을 위한 다양하고 세심한 배려가 돋보인다. 스위스가 주는 삶의 휴식 같은 배려에 어쩐지 비싼 물가도 용서가 된다고 말하며 아내가 웃는다.
 
 
호숫가 공원에서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스위스 노부부. 삶의 노년을 여유있고 품위있게 보내는 모습이 보기 좋다. [사진 장채일]

호숫가 공원에서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스위스 노부부. 삶의 노년을 여유있고 품위있게 보내는 모습이 보기 좋다. [사진 장채일]

호숫가 공원에 설치된 선탠용 의자. 공공시설 하나에도 시민들을 위한 다양하고 세심한 배려가 돋보인다. [사진 장채일]

호숫가 공원에 설치된 선탠용 의자. 공공시설 하나에도 시민들을 위한 다양하고 세심한 배려가 돋보인다. [사진 장채일]

 
루체른으로 돌아오는 길. 사람들이 왜 루체른을 ‘스위스 속의 작은 스위스’라고 하는지, 이곳을 다녀간 사람들이 루체른을 그리워하고 또다시 오고 싶어 하는지 알 수 있었다.
 
 
호수 유람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찍은 유람선 내부 커피숍. [사진 장채일]

호수 유람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찍은 유람선 내부 커피숍. [사진 장채일]

 
저 멀리 카펠 교의 야경이 보인다.
 
 
루체른 야경. 야간 조명에 밝게 비친 카펠 교가 전면에 보인다. [사진 장채일]

루체른 야경. 야간 조명에 밝게 비친 카펠 교가 전면에 보인다. [사진 장채일]

 
루체른 여행을 마치고 스위스를 떠나오는 날, 눈발이 날리기 시작했다. 스위스의 폭설을 피해 하루하루 일기예보를 찾아보며 여행을 한 덕에 기가 막히게 날짜를 맞추었다. 이 정도로 하루 이틀 눈이 쌓이면 스노타이어나 스노체인이 없는 차량은 발이 묶이게 된단다.
 
 
스위스를 떠나오는 날 마침 눈이 오기 시작했다. 겨울왕국 스위스답게 잠깐 사이에 주위가 온통 하얗게 눈에 덮였다. [사진 장채일]

스위스를 떠나오는 날 마침 눈이 오기 시작했다. 겨울왕국 스위스답게 잠깐 사이에 주위가 온통 하얗게 눈에 덮였다. [사진 장채일]

 
이제 여행도 종반으로 접어든다. 다음 목적지는 산마리노 공화국. 이탈리아 동쪽 허리쯤에 있는 유럽에서 세 번째로 작은 나라이다. 이삼일마다 자리를 이동하는 유목민 생활 20여일 째. 세상의 좋은 곳을 많이도 보고 다니지만, 가족이 보고 싶다. 한국이 그립다.
 
장채일 스토리텔링 블로거 blog.naver.com/jangchaiil
 
 

우리 집 주변 요양병원, 어디가 더 좋은지 비교해보고 싶다면?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10)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공유하기
장채일 장채일 스토리텔링 블로거 필진

[장채일의 캠핑카로 떠나는 유럽여행] 스토리텔러. KBS아트비전 문화사업 단장 직을 끝으로 30여년의 직장 생활을 마무리했다. 퇴직 후 무료해질 수도 있는 삶에 고삐를 채우고, 주변과 소통도 하기 위해 블로그 <마르첼로의 이야기 찾아 떠나는 여행>을 운영 중이다. 블로그와 캠핑카를 벗삼아 인생 2막의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 유럽 땅을 종횡무진 달리는 캠핑카 여행에 독자 여러분을 초대한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