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목에 걸면 360도 촬영하는 카메라…CES 가는 삼성 C랩 스타트업

중앙일보 2018.01.02 16:27
사진을 찍으면 인공지능(AI)이 사진을 이용해 피부 상태를 분석하고, 카메라를 목에 걸고만 있어도 알아서 360도 영상을 촬영한다.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8’에서 선보일 삼성전자 내부 스타트업 C랩(Creative Lab)의 전시물 중 일부다. C랩은 임직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삼성전자가 만든 내부 조직이다. 삼성전자는 C랩에서 나온 아이디어와 이를 통해 창업한 스타트업의 기술을  미국 라스베이거스 샌즈 엑스포 1층에 별도의 C랩 전시관을 마련하고 행사 기간(오는 9~12일) 동안 관람객에게 소개한다고 2일 밝혔다.  
앞에 있는 사람에게만 소리가 들리는 스피커인 'S레이'. 목에 거는 넥밴드 타입이다.

앞에 있는 사람에게만 소리가 들리는 스피커인 'S레이'. 목에 거는 넥밴드 타입이다.

이번에 첫선을 보이는 C랩의 성과물 중 하나는 앞에 있는 사람만 들을 수 있는 스피커인 ‘S레이’다. 이어폰을 끼지 않아도 주변에 소음 피해를 줄 우려 없이 음악 감상 등을 할 수 있다. ‘Go브레쓰’는 호흡 재활 프로그램이다. 전용기기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전신 마취 등으로 호흡 재활이 필요한 환자의 호흡 운동을 돕는다. 의사가 환자의 운동 상태를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저시력 장애인이 사물을 더 또렷하게 볼 수 있는 시각보조 프로그램인 ‘릴루미노’도 있다. 선글라스 모양의 릴루미노 글래스를 착용하면 안경에 저장된 카메라로 보이는 영상이 스마트폰에 전송되고 이미지 처리 과정을 거쳐 다시 전송돼 선명한 영상을 볼 수 있다.  
호흡 재활이 필요한 환자의 호흡 운동을 돕는 'Go 브레쓰'.

호흡 재활이 필요한 환자의 호흡 운동을 돕는 'Go 브레쓰'.

C랩을 통해 창업한 7개의 스타트업도 CES 2018에 참여한다. 목에 거는 넥밴드 타입의 카메라인 ‘링크플로우’는 360도로 영상(Full HD)을 촬영,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링크플로우는 CES 2018에서 디지털 이미징 부문 혁신상을 수상하기로 확정된 상태다.
룰루랩의 ‘루미니’는 인공지능 피부관리 서비스다. 카메라로 촬영한 얼굴 피부를 분석해 스킨케어 제품을 추천하고 피부 트러블을 예측한다. 키튼플래닛은 초음파 칫솔 ‘브러쉬몬스터’를 선보인다. 양치를 싫어하는 어린이를 위해 증강현실(AR)을 활용해 재미있는 경험을 제공해 양치질을 유도한다. 
저시력 장애인이 사물을 더 또렷하게 보게 해주는 '릴루미노 글래스'.

저시력 장애인이 사물을 더 또렷하게 보게 해주는 '릴루미노 글래스'.

이외에도 어린이들이 바른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스마트워치인 ‘키즈 소프트’, 스마트폰에서 작성한 메모를 잉크나 토너 없이 인쇄할 수 있는 소형 프린터 ‘네모닉’도 있다. 아날로그플러스가 개발한 헬멧에 부착하면 자유롭게 음악감상이나 통화를 할 수 있는 기술 ‘어헤드’도 소개된다. 이놈들연구소의 시계를 차고 있으면 손가락만 귀에 대도 통화할 수 있는 ‘시그널’기술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CES에서 볼 수 있다. 이재일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장은 “지난 5년간 임직원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도록 장려한 결과 32곳의 스타트업이 탄생했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글로벌 전시회에 출품해 잠재고객과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기자 정보
최현주 최현주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