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엔 사무총장 "2018년 새해, 적색경보를 발령한다"

중앙일보 2018.01.01 10:26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세상이 거꾸로 가고 있다”며 “2018년 새해를 맞아 적색경보를 발령한다”는 내용의 신년사를 발표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구테흐스, 2018년 신년사
"새해 적색경보를 발령한다"
문제 해결책으로 통합강조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1년 전 취임하면서 2017년은 평화의 해가 되어야 한다고 호소했는데, 불행히도 세상이 거꾸로 가고 있다”면서 “핵무기에 대한 세계적인 불안이 냉전 이후 최고조에 달하는 등 갈등이 깊어지고 새로운 위험이 나타났다”고 진단했다.
 
그는 또 “기후변화는 그 어느 때보다 빨라지고 있고 불평등이 심화하고 있으며 끔찍한 인권침해를 목도하고 있다”면서 “민족주의와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그러나 “우리가 세상을 더 안전하게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우리는 갈등을 해결하고 증오를 극복하면서 공유하는 가치를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해법으로 “우리가 함께해야만 그것을 해낼 수 있다”면서 통합을 요청했다.
 
그는 이어 세계 지도자들을 향해 “국민을 공통의 목표를 향해 이끌어, 차이를 좁히고 분열을 메우고 신뢰를 회복해달라”고 주문하면서 “통합이 길이고, 우리의 미래가 그것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