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텔서 컬러프린터로 지폐 위조한 남녀 고교 중퇴생

중앙일보 2017.12.29 19:43
A양 등이 위조한 지폐.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A양 등이 위조한 지폐.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컬러프린터로 지폐 수 십장을 위조해 식당 등지에서 사용한 10대 2명이 검거됐다.
 
경남 사천경찰서는 통화위조 및 행사 혐의로 A양(17)과 B군(17)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A양과 B 지난 27일 남해군 한 모텔에 투숙하며 직접 구입한 컬러프린터를 이용, 5만원권과 1만원권을 각각 14장과 66장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 중 5만원권 7장, 1만원권 12장 등 총 47만원 상당을 위조한 당일 오후부터 지난 29일까지 남해ㆍ하동ㆍ진주ㆍ사천지역 모텔ㆍ식당 등 7곳에서 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7일부터 “돈이 진짜가 아닌 것 같다”는 가게 업주 등의 신고를 잇따라 받은 경찰은 CCTV와 블랙박스 등을 분석해 A양 등을 추적하다가 29일 오전 사천시내 모텔에서 검거했다.
 
고등학교를 중퇴한 A양 등은 모텔을 전전하며 생활하던 중 생활비가 없어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사용하고 남은 위조 지폐 61장을 압수했다.
 
경찰 측은 “지폐를 위조할 목적으로 직접 컬러프린터를 구입한데다 실제 수차례 사용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