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육국밥 전문 '더진국', 주방장 없는 가맹점 창업모델 '눈길'

중앙일보 2017.12.29 15:20
더진국 원팩 식자재

더진국 원팩 식자재

주방장 없이 음식점을 운영한다. 돼지국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수육국밥으로 최근 각광 받고 있는 프랜차이즈 업체 ‘더진국’ 이야기다.  
 
더진국의 주방장 없는 국밥집은 본사의 시스템에 의해 구현이 가능하다. 더진국은 경기도 이천 1500평 부지의 생산 공장에서 대부분의 메뉴를 직접 생산할 뿐만 아니라 간단한 조리만으로 음식 제공이 가능한 반가공 된 ‘원팩’ 상태로 식자재를 가맹점에 공급하고 있다.  
 
이러한 시스템은 자연스레 높은 회전율로 이어지게 된다. 주문 받은 시점부터 단 5분이면 고객의 테이블에 서비스가 가능하기 때문에 피크타임 1시간 기준 3회전 이상도 가능하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국밥이라는 아이템이 가진 조리법의 심플함이라는 장점과 더진국이 특유의 시스템화 된 가맹점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더진국의 관계자는 “외식 분야 창업을 준비하는 초보 창업자들의 경우 조리에 대한 부담감이 만만치 않다”며 “더진국은 라면을 끓일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조리할 수 있는 수준으로 식자재를 반가공해 공급하기 때문에 국밥의 경우 3분이면 조리가 완료된다. 때문에 주방장 없이도 매장 운영이 가능하고 고객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현장에서 매장관리 및 매출관리 등 매장 운영 전반에 대한 노하우 축적한 현장 경험 2년 이상의 슈퍼바이저를 통해 가맹점의 매출 상황을 포함한 운영 상황을 면밀히 체크하고 문제점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