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원자력안전위원장에 신고리 5, 6호기 건설재개 반대 전문가 임명

중앙일보 2017.12.29 15:13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신임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에 강정민(52) 미국 NRDC(Natural Resources Defense Council·천연자원보호위원회) 선임연구위원을 임명했다.

재미 학자 강정민 원안위원장 임명
국민권익위 부위원장은 권태성 현 기조실장

 
강정민 신임 원자력안전위원장(왼쪽)과 권태성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 [사진 청와대]

강정민 신임 원자력안전위원장(왼쪽)과 권태성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 [사진 청와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강 위원장은 원자력 안전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보유한 원자핵공학자”라며 “원자력 안전 기술규제기준과 현장규제 역량 강화 등 원자력 안전 규제 정책의 투명성과 소통을 강화하고 독립기구로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적임자”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강 위원장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김해고와 서울대 원자핵공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도쿄대에서 시스템양자공학 분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원과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 국제대학원(SAIS) 객원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초빙교수를 지냈다.
 
 
 
강 위원장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건설 재개를 반대하는 쪽의 전문가로 참여해 원전 사고의 위험성 등을 주장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발탁된 인물이란 평가다. 원안위가 원전의 재가동 여부를 승인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그것(신고리 원전 공론화 참여)과는 관련 없이 종합적 차원에서 원안위의 역할에 걸맞은 활동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는 권태성(56) 현 권익위 기획조정실장을 임명했다. 박 대변인은 “제도 개선 분야에 정통한 관료로 거시적인 시각과 업무조정 능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고충 처리 및 권익구제, 국가 청렴도 향상 등 권익위 역할 강화와 위상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 부위원장은 부산 출신으로 혜광고와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했으며, 단국대에서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행시 29회 출신으로 국무조정실 새만금사업추진기획단장, 국무조정실 정부업무평가실장, 국민권익위원회 상임위원 등을 지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고교 3년 선배기도 하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