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경찰 동시에…KT 정치자금법 위반혐의 수사

중앙일보 2017.12.29 10:36
kt로고

kt로고

경찰이 KT의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을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KT의 홍보·대관 담당 임원들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기부했다는 첩보를 최근 입수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수사 대상은 KT임원 7~8명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법인 카드를 이른바 '카드깡' 방식으로 현금화해 미방위원들에게 기부금으로 전달한 것으로 보고있다. 
 
미방위는 통신 관련 예산 배정과 입법 등에 관여한다.  
 
경찰은 KT가 '관리'차원에서 이 같은 수법으로 미방위에 정치자금을 제공했는지와 기부금에 뇌물 성격이 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도 KT가 한국e스포츠협회에 낸 후원금의 성격과 자금 집행 내용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