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마지막 승전보

중앙일보 2017.12.29 01:00 경제 7면 지면보기
<16강전> ●박정환 9단 ○자오천위 4단
 
12보(144~163)=자오천위 4단은 144로 찌른 다음 146, 148로 좌상에서 마지막 힘을 내본다. 어떻게든 변화의 빌미를 만들어보려는 몸부림이다. 150까지 부분적으로는 백의 수순이 훌륭하다.

 
기보

기보

백의 분전은 여기까지였다. 이후 163까지 수순으로 좌하 백집이 깨져서는, 백으로선 도저히 회복 불가능이다. 더는 해볼 만한 곳이 없다고 생각한 듯, 자오천위 4단은 돌을 놓지 못했다. 잠시 후 163수 만에 항복을 선언하고 말았다(162…▲).
 
만약 바둑이 더 이어졌다면 '참고도' 같은 수순이 예상된다(9…▲). 흑4가 좋은 수라서 흑마가 쉽게 포위되지 않는다. 백5로 막아 잡으러 간다면 수상전이 벌어지는데, 백이 A로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백마가 한 수 부족하다. 자오천위 4단은 아마 이 그림을 그려보고 패배를 인정한 듯하다. 
 
참고도

참고도

이 대국은 박정환 9단의 마지막 승전보가 됐다. 자오천위 4단을 꺾고 8강에 진출한 박 9단은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나게 된다. 32강전 더블 일리미네이션에서 자신에게 패해 패자 부활전까지 갔다가 기사회생한 중국의 신예 구쯔하오 5단이다. 모두가 우승 후보인 박 9단의 승리를 점쳤지만,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 올해 삼성화재배의 또 하나의 이변이었다. 163수 끝, 흑 불계승.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