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상욱의 모스다] (41) 모터스포츠를 즐기기 위한 또 다른 '기초'…서킷 용어 A to Z (하)

중앙일보 2017.12.28 22:14
앞선 모터스포츠 다이어리에선 서킷과 트랙의 범위인 '트랙 리미트', 피트와 피트레인, 패독 등 서킷의 구성 등에 대한 용어를 풀어봤다. 
▶더읽기 [박상욱의 모스다] (40) 소세지, 바나나에 밭매러 간다고? 모터스포츠를 즐기기 위한 또 다른 '기초'…서킷 용어 A to Z (상)
http://news.joins.com/article/22203266
 
이들 용어는 서킷을 처음 접하는 이들에겐 낯선 것들이었다.
 
이번엔 서킷을 즐기는 과정에서 접하게 되는 용어를 풀어보고자 한다. 해당 용어와 관련한 자세한 설명은 앞선 모터스포츠 다이어리 링크로 갈음한다.
 
[레코드라인]
레코드라인의 예. [사진 패러다임시프트 드라이버 디벨롭먼트]

레코드라인의 예. [사진 패러다임시프트 드라이버 디벨롭먼트]

서킷마다, 코너마다 트랙의 폭은 다르다. 하지만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1차로짜리 좁은 골목길과 같은 폭을 트랙에서 접하기란 쉽지 않다. 일반적인 도로의 차선을 기준으로, 트랙의 폭은 2~3대가량의 차량이 통행할 수 있을 정도다. 주행 속도가 높을수록 트랙의 폭 역시 높아지는데, 가장 긴 직선구간인 메인 스트레이트의 경우 그 폭이 4~5차선 도로와 맞먹기도 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가장 효율적으로 달릴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가장 빠른 기록(Record)을 낼 수 있을까. 그 답은 바로 '레코드라인(Record Line)'에 있다. 트랙을 달리는 과정에서 가장 이상적인 경로를 일컫는 말로, 말 그대로 '좋은 기록을 내기 위한 경로'라는 의미에서 이같이 불린다. 이를 두고 '레이싱라인(Racing Line)'이라고도 표현한다.
 
레코드라인을 정하는 방법은 경우에 따라 다르다. 통상적으로 ①최단 거리로 달리거나 ②최고 속도로 달리는 데에 중점을 두고 이같은 라인을 설정한다. 물론, 이는 각각의 코너만 놓고 그려나갈 것이 아니다. 20개의 코너로 구성된 서킷이 있다고 치자. 각 코너를 모두 개별적으로 보고, 그저 '최단 거리'로만 달린다면 올바른 레코드라인일까. 그렇지 않다. 2개 이상의 코너가 이어지는 '복합 코너'의 경우, 단순히 최단 거리만으로 최고의 기록을 낼 수 없다.
 
연속된 코너의 첫 코너에서 '최단거리' 주파를 포기하더라도 이어진 코너를 빠르게 돌파하고, 최종적으로 탈출 속도를 높일 수 있다면 그것이 바로 레코드라인이 될 것이다.
 
[에이펙스 / CP / BP]
연석 바깥쪽에 위치한 '바나나(왼쪽)'와 '소세지'. 크기와 높이에 따라 주행에 영향을 미치거나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박상욱 기자

연석 바깥쪽에 위치한 '바나나(왼쪽)'와 '소세지'. 크기와 높이에 따라 주행에 영향을 미치거나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박상욱 기자

이같은 레코드라인을 만드는 데에 중요한 요소가 바로 '에이펙스(Apex)', '클리핑포인트(Clipping Point, CP)', '브레이킹포인트(Braking Point, BP)'다.
 
에이펙스와 CP는 '코너를 돌아나가는 과정에서 지나는 가장 안쪽 지점'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사전을 살펴보면, 에이펙스는 '꼭대기, 정점'을 의미한다. 또, 클립(Clip)은 동사로써 '스치다, 부딛치다'라는 의미를 갖는다. CP는 곧 '스치는 지점'인 것.  
▶더읽기 [박상욱의 모스다] ⑮ 피할 수 없는 두 가지, 언더스티어와 오버스티어 (상) 언더스티어

http://news.joins.com/article/21667643  

 
경우에 따라, 또는 주행 스타일이나 차량의 세팅에 따라 이같은 에이펙스의 위치는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 때문에 이를 '얼리 에이펙스(Early Apex)', '레이트 에이펙스(Late Apex)' 등으로 부른다.
▶더읽기 [박상욱의 모스다](16) 피할 수 없는 두가지, 언더스티어와 오버스티어 (중) 오버스티어
http://news.joins.com/article/21688932 
 
이렇게 코너를 돌아나가려면 무엇을 먼저 해야할까. 바로 감속이다. 그리고 브레이킹을 시작하는 지점을 BP라고 부른다. 서킷을 이제 막 즐기기 시작한 이들이 다른 경험자들에게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앞서 언급한 레코드라인과 이 BP가 아닐까 싶다. 아직 트랙의 형태와 특징에 대해 익숙해지지 않았을 뿐더러, 차량의 감속에 대한 감이 없기 때문일 터.
 
하지만 BP는 차량의 중량에 따라, 드라이버의 브레이킹 스타일에 따라, 브레이크의 성능에 따라서도 천차만별로 달라질 수 있다. 레코드라인 역시 개인차가 있긴 하지만 BP 만큼 편차가 크진 않다.
 
▶더읽기 [박상욱의 모스다] ⑫ 코너링이 뭐길래 (상) 달리고 싶다면 멈추는 것 부터
http://news.joins.com/article/21605312 
 
[헤어핀 / 오메가 / 시케인]
각 코너별 별칭이 나온 서킷 지도. 2번 코너(노란 글씨)는 오메가라고 불린다. [사진 MORAC]

각 코너별 별칭이 나온 서킷 지도. 2번 코너(노란 글씨)는 오메가라고 불린다. [사진 MORAC]

영어 U자형의 코너를 일컫는 표현으로는 '헤어핀(Hair Pin)', '오메가(Omega, Ω)' 등이 있다. 코너의 형태가 비슷하다는 이유에서다. 굽이진 구간의 길이 자체가 길다 보니 가장 감속 폭이 큰 구간 중 하나로, 서킷을 이제 막 즐기기 시작한 이들이 가장 긴장하는 코너이기도 하다.
 
또, S자 형태로 커브가 연속된 구간을 '시케인(Chicane)'이라고도 부르는데 이는 프랑스어 '쉬깐느(Chicane)'에서 비롯됐다. 프랑스어로 이 단어는 '억지, 궤변, 복잡한 법정다툼'을 의미하는 말이다. 이후 모터스포츠뿐 아니라 스키 등 다양한 스포츠에서 복잡하게 얽힌 이같은 커브를 일컫는 데에도 쓰이기 시작했다.
 
[뱅크]
서킷엔 오르막 또는 내리막과 같은 '전후(前後)' 기울기 외에도 '좌우(左右)' 기울기도 있다. '뱅크(Bank)'는 원래 은행이라는 뜻 외에도 '둑, 비탈, 강기슭, 모래톱' 등의 의미도 갖는데, 마치 좌우로 기울어진 강가의 비탈면처럼 각 코너도 이같이 기울어져 있다.
 
보통, 왼쪽으로 굽이진 코너의 경우 좌측으로 경사지고, 오른쪽으로 굽이진 코너의 경우 우측으로 경사진 경우가 많다. 코너를 돌아나가는 과정에서 보다 높은 접지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하지만 일부 서킷은 이와 반대로 '역(逆) 뱅크'를 구성해놓는 경우도 있다.  
 
오른쪽으로 돌아나가는 코너인데 지면이 좌측으로 기울어져 있다면 어떨까. 차량은 '정(正) 뱅크'나 아무런 기울기가 없는 평탄한 상태보다 접지력을 확보하기 어려워 언더스티어 현상이 더욱 크게 일어날 것이다.
 
[어택 / 쿨링]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여 베스트랩을 내기 위해 역주하는 것을 '어택(Attack)'한다고 일컫는다. 하지만 세션 내내 이같은 어택을 계속하긴 쉽지 않다. 운전자에게도, 차에게도 말이다. 20~30분 내내 지속적으로 집중해 내달리는 것은 어렵다. 자동차 역시, 엔진·트랜스미션·브레이크 등이 지속적인 스트레스와 열로 지치기에 십상이다. 각 파츠의 성능을 높이는 튜닝에 앞서 각종 냉각 계통에 대한 개선이 필수적인 이유다.
 
[인캠]
차량의 코너링 성능은 각종 데이터에 기반한 '수치'로 표현 가능하다. 사진 박상욱 기자

차량의 코너링 성능은 각종 데이터에 기반한 '수치'로 표현 가능하다. 사진 박상욱 기자

열심히 스스로의 레코드라인을 찾아가며 30분간 신나게 달렸다. 땀을 식히고 나서 다시 주행 순간을 떠올리려 하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다. 열두어 바퀴를 돌았더니 머릿속은 뒤죽박죽이 된 지 오래다. 그럴 때 문제를 해결해주는 것은? 바로 '인캠(In Cam, 차량 실내 촬영 영상)'이다.
 
물론, 영상만으로는 모든 것을 파악할 수 없다. 때문에 지난 용어설명에서 다뤘던 '데이터 로거'의 데이터와 인캠 영상을 합치는 '오버레이(Overlay)' 작업을 통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롤 / 피치 / 요]
연석 바깥쪽에 위치한 '바나나(왼쪽)'와 '소세지'. 크기와 높이에 따라 주행에 영향을 미치거나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박상욱 기자

연석 바깥쪽에 위치한 '바나나(왼쪽)'와 '소세지'. 크기와 높이에 따라 주행에 영향을 미치거나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박상욱 기자

x축과 y축 그리고 z축을 기준으로 하는 차량의 움직임을 일컫는 표현이 바로 '롤(Roll)', '피치(Pitch)', '요(Yaw)'이다. 롤은 차량이 전반적으로 좌우로 기우는 움직임을 의미한다. 일반적인 선회 과정에서 느낄 수 있는 움직임이다.  
▶더읽기 [박상욱의 모스다] (21) '지오메트리'가 뭐길래..가방끈과 내용물
http://news.joins.com/article/21793292 
 
피치는 차량이 앞뒤로 기우는 움직임을 의미한다. 가속 또는 감속 과정에서 느낄 수 있다. 요는 차량이 수직 방향을 축으로 좌우로 기우는 움직임이다. 요를 가장 쉽게 느낄 수 있는 상황으로는 '오버스티어(Oversteer)' 상황을 꼽을 수 있다.  
 
[체커기 / 녹기 / 황기 / 적기 / 백기 / 오일기]
모터스포츠의 기본이 되는 깃발 신호. 총 10가지다.

모터스포츠의 기본이 되는 깃발 신호. 총 10가지다.

서킷에서 스포츠주행에 나선 운전자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은 깃발이 유일하다. 이 깃발은 크게 차량에 대해 내려지는 깃발과 트랙에 대해 내려지는 깃발로 나뉜다. '체커기(Chequered Falg)'와 '녹기(Green Flag)', '황기(Yellow Flag)', '적기(Red Flag)', '백기(White Flag)', '오일기(Oil Flag)'는 대표적으로 트랙에 대해 내려지는 깃발이다.
 
체커기는 경기의 종료를 의미한다. 녹기는 레이스의 시작 또는 정상적인 서킷 상황을 표시하는 깃발이다. 황기는 해당 깃발이 내걸린 구간에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는 의미다. 황기 구간에서의 추월은 엄격히 금지된다. 황기가 1개가 아닌 2개(Double Yellow Flag)가 펄럭인다면 이는 어떤 상황에서도 바로 차량을 멈출 수 있을 만큼 서행해야 한다는 뜻이다.
 
적기는 레이스가 중단됐음을 의미한다. 적기는 트랙 전 구간에 걸쳐 동시에 발령되며, 이를 본 즉시 운전자는 피트로 들어오거나 지정된 위치로 이동해야 한다. 백기는 트랙에 구조차량이나 마셜 등 운영요원 등이 투입됐음을 알리는 깃발로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요하는 상황을 뜻한다. 오일기의 경우, 노면에 오일이나 기타 액체류 또는 파편 등이 떨어져 있음을 의미한다.
▶더읽기 [박상욱의 모스다] ② '양보따위 없는 무법천지?' 규칙과 매너가 넘치는 곳, 서킷
http://news.joins.com/article/21351931

 
[청기 / 흑기 / 흑백반기 / 오렌지볼기]
'청기(Blue Flag)'와 '흑기(Black Flag)', '흑백반기(Per-bend Black/White Flag)', '오렌지볼기(Black Flag with Orange Circle)'는 특정 차량에 대해 발령되는 깃발들이다.
 
청기는 뒤에서 훨씬 빠른 차량이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는 깃발로, 청기가 제시된 경우 운전자는 뒷차의 추월을 허용해야 한다. 흑기는 규정 위반 등으로 페널티가 부여됐음을 알리는 깃발이다. 대회나 경기장 규정에 따라 정해진 랩 이내에 피트로 복귀해 오피셜의 지시를 따라야 한다. 흑백반기는 흑기 발령 전 나오는 경고성 깃발로, 스포츠맨십 결여 등의 행동을 한 선수에게 발령되는 깃발이다. 오렌지볼기는 트러블이 발생한 차량에 대해 발령되는 깃발이다. 운전자 스스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느낄지라도 즉시 피트인해 차량의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브레이크 시스템의 구성 요소들에 대한 용어도 필수적이다. [사진 타록스]

브레이크 시스템의 구성 요소들에 대한 용어도 필수적이다. [사진 타록스]

이렇게 간략하게나마 모터스포츠와 서킷 주행에 있어 알아두면 유용한 용어들에 대해 살펴봤다. 이로써 올해 마지막이자 연재의 마지막회를 마무리하고자 한다.
 
지난 3월 모터스포츠 다이어리의 첫회를 시작으로 43회에 걸쳐 '카레이싱'에 대한 오해부터 서킷 주행의 각종 이론까지 모터스포츠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왔다. 이를 통해 모두가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하고, 빠르면서도 여유로운 모터스포츠의 참 멋과 참 맛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 안전하고, 즐겁게 그리고 합법적으로 말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