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김태흠 최고위원 홍준표 대표에게 돌직구 날렸다가...

중앙일보 2017.12.28 17:57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오른쪽)이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후 홍준표 대표의 "걸핏하면 가출하고 하면 정치적으로 큰 짐이 된다. 끝까지 있어야지"라는 말을 들은 후 천장을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오른쪽)이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후 홍준표 대표의 "걸핏하면 가출하고 하면 정치적으로 큰 짐이 된다. 끝까지 있어야지"라는 말을 들은 후 천장을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28일 오전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회의실에서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하는 최고위원회 회의가 열렸다. 평소 친박으로 알려져 홍 대표에게 돌직구 발언을 하던 김태흠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모두발언을 할 때 회의장으로 들어왔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왼쪽 둘째)이 홍준표 대표(가운데) 최고위원회 모두발언 때 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철 원내대표, 김태흠 최고위원, 홍 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왼쪽 둘째)이 홍준표 대표(가운데) 최고위원회 모두발언 때 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철 원내대표, 김태흠 최고위원, 홍 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 임현동 기자

28일 오전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회의실에서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하는 최고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왼쪽 둘째)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8일 오전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회의실에서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하는 최고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왼쪽 둘째)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걸핏하면 가출하고 하면 정치적으로 큰 짐이 된다. 끝까지 있어야지"

이 자리에서 김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의 신 적폐를 누차 비판해온 우리 당에서조차 당헌·당규를 철저히 무시하는 당 운영행태가 이뤄지고 있다"며 홍 대표를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김태흠 최고위원(오른쪽)이 당 비판 발언을 하자 웃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김태흠 최고위원(오른쪽)이 당 비판 발언을 하자 웃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 대표는 김 최고위원이 당 운영을 비판하는 발언을 시작하자 미소를 지었다. 김 최고위원이 엄숙한 표정으로 당에 대한 비판을 계속 이어가자 홍 대표는 눈을 지그시 감았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오른쪽)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당 운영에 대해 비판 발언을 하고 있다. 눈을 감고 발언을 듣고 있는 홍준표 대표(왼쪽).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오른쪽)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당 운영에 대해 비판 발언을 하고 있다. 눈을 감고 발언을 듣고 있는 홍준표 대표(왼쪽). 임현동 기자

 
김 최고위원이 "당의 개혁과 혁신을 주장하며 독선과 편법으로 당이 운영되는 것은 중단돼야 한다"고 말하자 회의실은 긴장감이 돌았다. 참석한 당직자들의 얼굴도 굳어졌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김태흠 최고위원의 당 비판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김태흠 최고위원의 당 비판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최고위원은 발언을 이어가며 "며칠 전 홍 대표가 최고위 과정에서 제가 자리를 뜬 부분에 대해 비판을 하셨는데 문제가 있다면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오늘은 끝까지 자리에 남겠다"고 말했다. 이에 홍 대표는 "걸핏하면 가출하고 하면 정치적으로 큰 짐이 된다. 끝까지 있어야지"라고 말하자 회의장은 웃음소리로 가득 찼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김태흠 최고위원(오른쪽)에게 "끝까지 있으라"고 말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김태흠 최고위원(오른쪽)에게 "끝까지 있으라"고 말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태흠 최고위원은 지난 22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 중 홍준표 대표에게 고성을 지른 뒤 퇴장했었다.  
김태흠 최고위원이 발언을 마친 후 천장을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태흠 최고위원이 발언을 마친 후 천장을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현동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