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로 위 버스 덮친 크레인…1명 사망 15명 부상

중앙일보 2017.12.28 13:54
28일 오전 9시 42분쯤 서울 강서구 등촌동의 한 공사 현장에서 이동식 크레인이 쓰러져 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1명이 사망하고 15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28일 오전 강서구 등촌동의 한 공사현장에서 크레인이 넘어져 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하준호 기자

28일 오전 강서구 등촌동의 한 공사현장에서 크레인이 넘어져 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하준호 기자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등촌동 강서구청 사거리 인근 화진화장품 사옥 철거 현장에서 크레인이 공항대로 도로변으로 넘어지면서 버스정류장에 정차 중이던 650번 시내버스를 덮쳤다.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크레인이 도로변에 있던 굴삭기를 5층 옥상 쪽으로 옮기려다 약한 지반 탓에 넘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크레인이 올리던 굴삭기도 도로에 떨어졌지만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기반 약한 폐기물 더미 위에서 작업해 사고"
버스 내리려 서있던 승객, 병원 이송 중 사망


크레인이 넘어지며 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사진 독자]

크레인이 넘어지며 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사진 독자]

사고 당시 버스에는 버스 기사를 포함해 17명이 타고 있었다. 정류장에서 내리려고 서 있었던 서모(53ㆍ여)씨와 이모(61)씨가 크게 다쳤고, 서씨는 이대목동병원으로 이송 중 응급차에서 사망했다. 병원에 이송된 이모(61)씨도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다. 나머지 승객 14명은 중ㆍ경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지만 위독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상을 입지 않은 버스 기사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현장에 출동한 강서소방서 최규경 지휘3팀장은  “사고원인은 아직 정확히 알 수 없다. 다만 크레인이 공사장 폐기물 더미 위에서 작업 중이어서 지반이 약했던 것 같다. 원래 폐기물 위에 크레인이 올라가 작업하면 위험한데 공사 현장이 비좁아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강서구청은 오전 11시 30분쯤 사고 수습을 위한 작업 차량을 보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지반이 약해 인양 과정에서 2차 사고가 우려되기 때문에 보강작업을 먼저 하고 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영ㆍ하준호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