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 양국서 '장기기증' 서약한 아이돌 멤버

중앙일보 2017.12.28 10:03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미나가 장기기증 서약을 했다.
 
[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미나는 최근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센터에서 장기기증 희망 등록증을 발급받았다며 27일 인스타그램에 인증샷을 올렸다. 또한 일본어로 적힌 '장기제공의사표시카드 2013' 등록증도 함께 공개했다.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장기 기증 서약을 하게 된 것이다.
 
[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미나는 "오늘은 트와이스 데뷔 800일이 된 날이다. 그래서 올해 마무리로 장기기증 희망 등록증을 만들었다"고 적었다.
일본어로 적힌 '장기제공의사표시카드'.[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일본어로 적힌 '장기제공의사표시카드'.[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또한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장기기증에 대해 처음 알게 된 건 고등학생 때였다"며 "최근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 기억이 났다"고 설명했다.
 
[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이어 "이런 제도가 있다는 걸 알리고 싶은 마음에 사소한 일이지만 SNS에 공개한다"고 전했다.
[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사진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질병관리본부 장기기증지원과 관계자는 "기증 희망 등록의 경우 본인 의사표시이기 때문에 외국인이어도 본인인증만 되면 감사하다"며 감사를 전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