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NF소나타·그랜저TG 90여만대 사상 최대 리콜

중앙일보 2017.12.28 06:00
현대차가 사상 최대규모의 리콜을 한다. 2004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시판한 NF소나타 51만265대와 2004년 9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판매한 그랜저TG  40만5018대가 대상이다. 두 개 차종 91만5283대를 리콜하는 것으로 이전 최대 리콜은 2013년 아반떼 등 현대·기아차 19개 차종 82만대였다.  
현대차의 그랜저TG [중앙포토]

현대차의 그랜저TG [중앙포토]

 

전자장치 공급 부분 합선에 따른 화재가능성
2004년~2013년까지 시판한 NF소나타 50여만대
2004년~2010년까지 판매한 그랜저TG 40여만대
내년 1월4일부터 현대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 박대순 과장은 “현대차 측에서 리콜하겠다고 신고를 해 내년 1월 4일부터 대상 차량에 대해 리콜을 하기로 했다”며 "이미 단종된 차종이지만 차량 노후 과정에서 결함이 발견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리콜은 전 현대차 부장인 김광호 씨가 제기한 부분과는 별개다. 김 씨는 현대자동차 엔진 결함 및 리콜 미실시 등을 국토교통부·국민권익위원회·미국 교통부 등에 신고했고, 이에 따라 세타2 엔진, 트레일링암, DPF 손상 가능성 등이 제기되면서 현대기아차는 올해 약 123만대에 대해 리콜을 했다.  
 
박 과장은 “NF소나타와 그랜저TG는 전자장치(ABS/VDC 모듈) 전원공급 부분에 합선이 일어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돼 리콜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BS/VDC 모듈은 자동차의 미끄러짐 방지를 위해 브레이크와 엔진출력 등을 전자적으로 조절하는 장치다. 현대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전원제어장치 추가장착)를 받을 수 있고 수리에 소요되는 시간은 30분가량이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현대차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준다. 또한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리콜 시작은 1월 4일로 정해져 있지만, 기한은 없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현대자동차(080-600-6000)에 연락하면 된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