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실 롯데백화점 구세군 자선냄비서 1억5000만원 수표…사상 최고액

중앙일보 2017.12.28 05:35
백화점 앞에 있는 구세군 자선냄비. 오른쪽은 27일 발견된 5000만원짜리 수표 석 장[연합뉴스]

백화점 앞에 있는 구세군 자선냄비. 오른쪽은 27일 발견된 5000만원짜리 수표 석 장[연합뉴스]

한국구세군 자선냄비 거리모금에서 역대 최고 금액인 1억5000만원 수표가 등장했다.

 
 27일 한국구세군 관계자는 “오늘 오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액을 수거해 확인하는 과정에서 5000만원짜리 수표 세 장이 접혀 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이 수표는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백화점 앞에 설치됐던 자선냄비에서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수표 세 장 모두 남양주 농협에서 발행된 것으로 함께 접혀 있었고 일련번호도 이어져 있어 한 사람이 기부한 것이 확실하다”며 “하지만 봉투도 없이 구겨진 수표 세 장만 발견돼 누가 기부했는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현장에 있던 또 다른 관계자는 SBS와 인터뷰를 통해 “일반 지폐에 겉에 싸서 수표를 넣어 눈치채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개인정보 보호법 때문에 일련번호를 통해서도 기부자를 알기 어려운 상황이라 감사한 마음만 갖고 있다”고 말했다.  
 
 1억5000만원은 1928년 첫선을 보인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모금 사상 최고액수다. 2011년 서울 명동에서 한 60대 남성이 편지와 함께 1억1000만원짜리 수표가 든 봉투를 기부한 것이 기존 최고 기록이다.  
 
 한편 구세군은 올해 자선냄비 거리모금이 작년보다 10%가량 줄어든 반면, 기업 모금이 70~80%가량 늘어났다고 전했다.
 
 구세군 관계자는 “현금을 많이 가지고 다니지 않는 추세인 데다 이영학 사건으로 모금에 대한 시민들이 불신이 커진 것이 거리모금 감소에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