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통합신당은 수도권 지지 받는 젊은 정당”

중앙일보 2017.12.28 01:43 종합 6면 지면보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과 관련해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묻는 전 당원 투표가 27일 시작됐다. 이날 오전 당 관계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 앞에서 스마트폰의 투표 화면을 보여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과 관련해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묻는 전 당원 투표가 27일 시작됐다. 이날 오전 당 관계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 앞에서 스마트폰의 투표 화면을 보여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른정당 원외지역위원장들을 만났다. 원외위원장협의회가 주최한 ‘안철수 대표 초청 대화’ 행사에서다. 함께 행사에 참석한 유승민 대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진정한 개혁에 대한 안 대표님의 열정과 의지를 한 번도 의심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원외지역위원장들은 ‘안철수 파이팅!’을 외쳤다.
 

‘통합’ 당원 투표 첫날 15% 참여
안철수, 바른정당 모임에 참석
“지방선거·의원 재보선 나갈 수도”
반통합파 “투표 무효 소송 낼 것”

반면에 국민의당 내 반통합파 의원들은 안 대표에 대한 비판을 계속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안 대표의 언행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보수 대야합, 합당 통합은 혈액형도 다르고 정체성·가치관이 다르기에 실패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이날부터 바른정당과의 통합 추진과 관련한 안 대표의 재신임을 묻는 전 당원 투표를 시작했다.
 
안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와 언론 인터뷰를 네 차례 하며 여론전을 펼쳤다. 안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개인이든, 세력이든 정치적 이해에 얽매인 통합 반대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며 “당 밖의 불순한 통합 반대 음모가 있다면 단호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바른정당 원외지역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선 ‘수도권 중심의 젊은 정당’이란 신당의 구상도 밝혔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통합 후 수도권 젊은층의 지지를 받아 수권정당의 길로 가겠다”며 “대선 때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수도권에서 16%의 지지를 받았고, 나는 18%의 지지를 받았다”고 했다.
 
안 대표는 또 선거 출마와 관련해 “통합정당이 원한다면 지방선거든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등에도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가 직접 선거 출마 가능성을 언급한 건 처음이다.
 
한편 반통합파 의원 19명을 중심으로 구성된 ‘나쁜 투표 거부 운동본부’가 “전 당원 투표를 금지해 달라”며 지난 25일 낸 가처분신청은 이날 법원에 의해 기각됐다. ‘나쁜 투표 거부 운동본부’ 측은 “정치활동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해야 한다는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촛불정신을 받들어 보수적폐야합을 위한 당원투표를 거부하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당을 분열시키고 당원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는 나쁜 투표! 계속 거부해서 당을 살립시다”고 했다.
 
국민의당 전 당원 투표는 중앙선관위가 만든 케이보팅(K-voting)과 ARS 투표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케이보팅은 선관위가 스마트폰에 당원마다 개별 생성된 인터넷주소(URL)를 문자로 발송하면 이를 클릭해 주민번호 앞자리로 본인 인증을 하면 투표 참여가 가능하다. 국민의당은 지난 두 차례의 전당대회 때도 케이보팅을 이용해 왔다.
 
관건은 투표율이다. 이날 오후 10시까지 14.53%(3만7000여 명)가 투표에 참여했다. 국민의당은 전 당원 투표 성사를 위한 유효투표율을 정하진 않았다. 하지만 투표율이 낮으면 통합 추진 과정 등에 힘이 덜 실릴 수밖에 없다. 안 대표 측은 지난 전당대회 때 기록한 25% 정도의 투표율을 목표로 제시하고 있다. 투표는 이달 30일까지다.
 
하지만 안 대표 측 관계자는 “민주당과의 이중당적자도 많은 데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유입된 당원은 연락처 등이 검증되지 않은 만큼 투표율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15%만 나와도 대박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반통합파 측에서는 당원의 3분의 1 이상이 참여하지 않은 투표는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통합파인 박주현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투표 결과가 나오더라도 무효소송이 제기될 것이며, 당은 계속 논란에 휩싸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