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 신용위험평가 거친 기업과 투자자 연결 … 기업구조조정 플랫폼 역할 수행

중앙일보 2017.12.28 00:02 2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와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부실기업을 정상화해 국가경제의 안전판 역할을 수행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기업구조조정 노하우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기업구조조정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캠코가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설치하고 ‘회생기업 경영정상화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 출범식은 지난 18일 한국자산관리공사 서울지역본부에서 개최됐다.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 출범식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앞줄 가운데)과 문창용 캠코 사장(앞줄 왼쪽 셋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 출범식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앞줄 가운데)과 문창용 캠코 사장(앞줄 왼쪽 셋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그동안 기업구조조정 시장에 유동자금이 풍부함에도 불구하고 투자자(자본시장)와 기업간 정보 비대칭으로 투자자는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기업은 적기에 투자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돼 왔다. 이런 가운데 캠코의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가 투자자와 기업을 연결해 주는 기업구조조정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캠코는 신용위험평가 결과 자율협약·워크아웃기업(B~C등급)과 회생절차기업(D등급)을 구분해 지원한다. 자율협약·워크아웃기업에는 적격투자자와 산업통상자원부(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 중소벤처기업부(사업전환·구조개선자금) 등의 공적 재기지원프로그램 정보를 제공해 자율적인 경영정상화를 지원한다. 회생절차기업에 대해서는 향후 회생법원과 MOU를 체결해 회생기업 정보를 적격투자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투자자가 투자대상 기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캠코는 내년 3월까지 12개 지역본부 및 15개 지부에 27개 오프라인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온라인 정보플랫폼을 구축해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캠코는 기술력은 우수하나 낙인효과와 채권금융기관의 위험회피로 구조조정시장에서 소외된 회생기업의 경영정상화도 지원한다. 먼저 회생절차에 들어간 중소·중견기업의 채권을 결집하고 신규자금 및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제공해 사업기반이 유지되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캠코는 내년에 채권결집과 신규 DIP금융에 1500억원,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에 1500억원 등 총 3000억원을 투입한다.
 
향후에는 자본시장의 투자를 통해 경영정상화가 가능한 기업채권은 자본시장에 채권을 공급하고, 자본시장이 투자하지 않는 기업에는 경영자문 등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지원해 재기와 혁신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캠코는 기업구조조정 플랫폼 역할의 성공적 수행을 통해 어려운 중소기업들에게 재기와 혁신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가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