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만성질환·합병증 보장 … 보험금 부분전환 서비스도 시행

중앙일보 2017.12.28 00:02 주말섹션 3면 지면보기
급속한 고령화로 질병에 대한 보장의 중요성이 확대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증질환을 보장하는 CI(Critical illness·중대질병)보험의 패러다임도 점차 변하고 있다.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예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신개념의 CI보험으로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치매 등 중대질병을 보장한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예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신개념의 CI보험으로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치매 등 중대질병을 보장한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

교보생명의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예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신개념의 CI보험이다. 이 상품은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치매 등 중대질병을 보장하는 상품이다. CI 전(前)단계 질병은 물론 CI와 연관성이 높은 만성질환이나 합병증까지 보장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완치율이 높아 CI에서 제외됐던 중대한갑상선암·중증세균성수막염 등 중증뇌질환을 보장한다. 또 뇌출혈·뇌경색증 등 중증질환 9종도 추가로 주계약에서 보장받을 수 있다. CI 질병에 대한 진단기준이 까다로워 보장받지 못했던 부분을 합리적으로 개선해 보다 폭넓은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도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미리 관리할 수 있도록 보장을 추가한 것도 장점이다. 당뇨·고혈압 등으로 인한 합병증(당뇨병 진단, 인슐린 치료, 안질환, 실명, 족부절단)을 보장하는 특약을 신설했다. CI로 발전 가능성이 높은 중기 이상의 만성 간·폐·신장질환을 새롭게 보장한다. 또 재진단암특약을 통해 암 전이·재발에 따른 치료비와 생활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은 최근 생명보험협회로부터 3개월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업계 최초로 ‘보험금 부분전환 서비스’를 도입해 고령화에 따른 노후자금 확보를 보다 쉽게 한 점에서 혁신성을 인정 받았다.
 
‘보험금 부분전환 서비스’는 보험사고 발생 전에 전환신청 요건이 충족되면 노후 자금 필요 시 보험금의 일부를 먼저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다. 
 
송덕순 객원기자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