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로 두동강 난 국민의당…친통합 수도권 vs 반통합 호남 구도

중앙일보 2017.12.25 16:35
 국민의당이 두 동강 나며 사실상 내전 상태로 들어갔다. 
 국민의당 나쁜투표거부운동본부는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전 당원투표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당무위원회를 통과한 전 당원 투표를 막기 위한 행동에 돌입한 것이다.  
 앞선 21일 국민의당 당무위원회는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 여부를 묻는 전 당원 투표를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27~28일 케이보팅(정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온라인 투표 시스템), 29~30일 ARS 투표, 31일 결과 발표 순으로 일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야기 나누고 있는 박지원 의원과 정동영 의원 [중앙포토]

이야기 나누고 있는 박지원 의원과 정동영 의원 [중앙포토]

 
 가처분 신청에는 국민의당 현역 의원 20명이 서명했다. 국민의당 소속 전체 의원 수는 39명이다.
 이들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보수 세력과의 야합’으로 규정하며 반대하고 있다. 다수가 호남 지역구 의원들이다. 박지원(목포)ㆍ정동영(전주병)ㆍ천정배(광주 서을) 의원 등 호남 지역구 의원 17명과 이상돈ㆍ박주현ㆍ장정숙 의원 등 비례대표 3명이 참여했다. 그간 중립파로 분류됐던 이용호 정책위의장과 김종회ㆍ윤영일 의원 등도 이름을 올렸다.  
국민의당 통합파 및 중립세력과 반통합파 세력 분포. 색깔이 칠해진 구역은 지역구, 흰색 구역은 비례대표.

국민의당 통합파 및 중립세력과 반통합파 세력 분포. 색깔이 칠해진 구역은 지역구, 흰색 구역은 비례대표.

 
 반면 투표거부운동에 참여하지 않은 19명은 대체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지지한 의원들이다.  
 이 그룹에는 수도권 출신의 김성식(서울 관악갑)ㆍ이언주(광명을)ㆍ이찬열(수원갑) 의원과 오세정ㆍ이태규ㆍ김수민 의원 등 비례대표 10명이 참여했다. 호남 의원 중에선 김동철(광주 광산갑)ㆍ권은희(광주 광산을)ㆍ송기석(광주 서갑) 의원과 김관영(군산)·손금주(나주-화순)·주승용(여수을) 의원 등 6명이 함께 했다.   
 이 중 관심을 끄는 것은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의 복심(腹心)으로 알려진 이찬열 의원이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통합파와 반통합파 측이 모두 손심(孫心) 잡기에 나선 가운데 손 의장은 지난 21일 귀국 직후 ‘중도개혁통합’을 강조하며 “파괴를 통해 새로운 길을 열고, 통합을 통하여 간격을 없애고 외연을 넓혀야 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이 의원이 투표거부운동과 선을 그은 것은 손 의장 측이 안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 5월 10일 열린 국민의당 대선 선대위 해단식에서 안철수 대표와 손학규 상임고문이 악수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지난 5월 10일 열린 국민의당 대선 선대위 해단식에서 안철수 대표와 손학규 상임고문이 악수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정치권에선 국민의당 양측이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고 본다.  
국민의당이 이대로 갈라설 경우 반통합파 측은 20명 확보로 원내교섭단체 구성이 가능하다. 반면 나머지 19명도 바른정당(11석)과 통합하면 30석을 만들어 또 다른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  
국민의당 반통합파가 탈당 등을 통해 독자적 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국민의당 반통합파가 탈당 등을 통해 독자적 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이 경우 지난 11월 바른정당 2차 탈당으로 3당 체제가 된 지 2달여 만에 다시 거대 2당과 미니 2당의 4당 체제로 재편된다.  
 하지만 통합파와 반통합파 모두 탈당을 거부하는 만큼 이같은 4당 재편 가능성은 아직 미지수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파 및 잔류파가 신당 추진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파 및 잔류파가 신당 추진시

 국민의당 관계자는 “탈당한 뒤 새로운 정당을 만드는 것이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때문에 한쪽이 실제로 탈당을 결행한다면 동반 탈당에 나서는 인원은 지금 거론되는 숫자보다 더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통합추진 세력은 탈당 시 의원 자격이 박탈되는 비례대표가 많은 만큼 탈당에 더욱 소극적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정치권의 시각이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