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생아 사망사건’ 경찰, 병원 관계자 소환 계획 “과실여부 등 확인”

중앙일보 2017.12.25 16:33
지난 19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들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관련 신생아 중환자실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지난 19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들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관련 신생아 중환자실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연쇄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성탄 연휴 동안 분석한 자료를 토대로 의료진 소환조사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주말에 이어 이날까지 성탄절 연휴를 반납한 채 그간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했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의료사고조사팀 7명에 다른 팀 소속 4명을 추가 투입해 총 11명이 자료를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이를 토대로 경찰은 내일(26일) 병원 관계자 2명을 소환하는 것을 시작으로 금주 중 7~8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사망 신생아들의 최종 부검 결과가 나오기 전 참고인 조사를 통해 신생아 집중치료실(중환자실) 진료체계와 위생관리 구조 전반을 파악·정리하는 것이 소환조사의 목표다.
 
더불어 경찰은 신생아 중환자실 외부를 비추는 CCTV를 확인해 사건 당일 의료진의 회진이 적절하게 이뤄졌는지 등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지난 22일 신생아 중환자실 수간호사와 약제실 약사를 불러 조사했으나 이들은 자신이 맡은 임무 외엔 잘 알지 못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사건을 전후로 전원하거나 퇴원한 신생아 중 4명이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질병관리본부 조사 결과가 나옴에 따라 관련 의무기록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